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지방선거 역대급 참패' 책임지고 오늘 사퇴할듯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밝혀…오후 2시 최고위회의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18-06-14 07:00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ㆍ13 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 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착잡한 표정을 보이며 상황실을 떠나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할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당 수습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선거를 앞두고 사석에서 주변 사람들에게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그동안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 6곳을 수성하지 못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홍 대표는 13일 오후 지방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고 말했다.

또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이라며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14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했다.

홍 대표와 지도부가 이날 사퇴할 경우 한국당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가 꾸려질 경우 조기전당대회 개최를 통해 새 지도부가 구성된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 후 사퇴한 뒤 재신임 차원에서 전당대회를 열고 다시 당 대표에 도전하는 방안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 총선 공천권을 쥘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 17곳 중 '보수 텃밭'인 대구와 경북 단 2곳 승리에 그쳐 당대표 자리에 다시 도전할 경우 당 내 거센 비난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다.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출구조사 결가과 발표되자마자 '자유한국당 재건 비상행동'이란 이름으로 홍 대표 체제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kukoo@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