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믿기지않는 부분 있어…개표완료 후 거취 밝힐것"

"출구조사 사실이면 참패…책임은 내게 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18-06-13 21:13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6ㆍ13 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 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와 관련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14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면서 "그러나 아직도 믿기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당초 한국당은 자체 판세분석을 통해 영남 5곳에 경기, 충남까지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7곳에서 승리가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

하지만 이날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는 17곳 가운데 대구와 경북 2곳에서만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 대표는 실제 개표 결과는 출구조사 결과가 다를 수 있다고 보고 개표 상황을 지켜본 뒤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14일 오후 2시 최고위원회의를 열기로 했다.

홍 대표는 그동안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 6곳 수성에 실패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앞서 홍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 상황실에서 출구조사를 지켜본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고 밝혔다.

이 표현은 34, 35대 미국 대통령인 해리 트루먼이 집무실 책상에 적어 놓은 문구로 '자신의 행동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고 자신의 실수에 대한 책임을 절대로 다른 누구에게도 돌리지 않겠다'는 의미다.






kukoo@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