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미스함무라비' 이엘리야, 갈수록 궁금한 속마음…애타는 류덕환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2018-06-13 07:00 송고
JTBC 미스함무라비 © News1

'미스 함무라비' 이엘리야가 류덕환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며 애를 태웠다.

12일 방송한 JTBC 월화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에서 법원 실무관 이도연(이엘리야)가 정보왕(류덕환)을 향해 호감을 표현하며 로맨스를 예고했다.

이도연에게 관심이 있지만 좀처럼 다가가지 못해 고민하던 정보왕은 박차오름(고아라)과 임바른(김명수)에게 저녁을 먹자고 하며 이도연도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네 사람은 박차오름의 외할머니가 일하는 시장에서 만났다.

정보왕의 애인이냐는 시장 이모의 말에 이도연은 "제가 좀 특이한 걸 좋아하는 취향이라서요"라고 대답했다. 당황한 정보왕이 "우리 실무관 님이 농담이 심하다"라고 하자 이도연은 "농담 아닌데"라고 대꾸했다. 평소 차가워 보이던 이도연은 시장 이모들과 서슴없이 농담을 주고 받으며 반전매력을 뽐냈다.

이어진 2차 술자리에서 정보왕은 이도연에게 속기사 일이 마음에 드는지 물었고 이도연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도움이 된다는 알쏭달쏭한 대답을 했다. 시계를 본 이도연은 일 할 시간이라며 먼저 일어났고 뒤따라간 정보왕은 승용차를 몰고 사라지는 이도연을 목격했다.

한편 고백은 거절당했지만 여전히 좋아하는 마음이 있던 임바른은 생일을 맞은 박차오름을 위해 선물을 준비했지만 갑자기 등장한 민용준(이태성)이 박차오름에게 건넨 명품 선물 때문에 마음이 편치 않았다. 결국 술자리를 마친 임바른은 택시를 타기 전 준비한 생일 선물을 건네며 "그냥 예뻐서 샀어요. 생일 축하해요"라고 무심히 말한 뒤 택시를 타고 집으로 향했다.

'미스 함무라비'가 회를 거듭할수록 현실적인 재판 이야기와 임바른 박차오름의 로맨스가 이야기의 큰 축을 이룬 가운데 비밀 많은 이도연을 짝사랑하는 정보왕의 이야기까지 깨알 같은 재미를 안기고 있다. 이도연과 정보왕이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을까. 둘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


europ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