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서울코인' 현실화 되나…공공기관 블록체인 앞다퉈 도입

조달청 나라장터 통해 10여개 공공 블록체인 사업발주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2018-06-11 15:59 송고
지난 5월부터 조달청 나라장터에 공지된 블록체인 관련 발주 사업. © News1

한국조폐공사가 LG CNS와 손잡고 공공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을 공식화한데 이어, 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X도 서울시 산하기관과 협력을 체결하면서 '암호화폐 투기'에 머물렀던 국내 블록체인 시장이 산업으로 본격 태동할 조짐이다.

11일 조달청 나라장터와 관련업계에 달하면 최근 한달새 10여개의 공공 블록체인 사업이 발주돼 입찰경쟁이 진행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한국조폐공사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 암호화폐 개발을 위해 민간사업자인 LG CNS에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을 맡겼다. 국내 공공기관이 블록체인 사업을 공식화한 것은 조폐공사가 처음이다.

프라이빗 형태이긴 하지만 암호화폐를 기반으로 공공사업이 진행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LG CNS는 KT와 치열한 접전끝에 기술점수에서 우위를 차지해 국내 첫 공공 블록체인 사업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조폐공사는 LG CNS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와 학교 등 공공기관에서 암호화폐를 발급·유통하도록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다. 예컨대 조폐공사로부터 암호화폐 기술을 지원받은 지자체는 청년수당이나 양육수당을 상품권(바우처)대신 암호화폐로 발행할 수 있다. 각종 복지사업에 암호화폐를 사용하면 행정비용을 줄이는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카카오도 자회사를 통해 공공부문에서 블록체인 기술협력에 나선다. 이날 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X는 서울시 산하의 서울디지털재단과 손잡고 공공 블록체인 기술협력을 체결했다. 구체적인 사업모델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카카오가 여러차례 사회공헌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쓰겠다고 밝힌 만큼, 기부금 모금이나 청년복지사업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공산이 크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기부금을 모금하면 횡령 등의 부당행위를 근절할 수 있다.

이밖에도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정보화진흥원 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들도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공공 블록체인 사업에 필요한 기반 연구를 진행 중이다. 고용노동부도 블록체인 기반의 채용정보시스템 구축을 위해 위탁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처럼 중앙정부와 지자체 등에서 블록체인 기술도입이 줄을 잇자, 블록체인업계 한 관계자는 "각 지자체별로 지역사업을 블록체인화하려는 요구가 많아 기업간 유치경쟁이 치열하다"면서 "KT와 LG CNS 등 공공사업을 이미 진행한 기업 외에도 카카오와 네이버 등 인터넷 기업들도 공공사업에 진출을 고려중"이라고 말했다.


lsh5998688@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