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집사부일체' 박지성, 딸 공개 "눈 크기는 아내 닮아 다행"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8-06-10 18:53 송고
© News1 SBS 캡처
'집사부일체' 박지성이 딸을 공개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이 사부로 출연해 집사부 4인방과 함께 하루를 보냈다.

이날 박지성은 가족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와 결혼해 1남1녀를 뒀다. 박지성은 "첫째는 딸이고 30개월 정도 됐다. 눈은 아빠를 닮았는데 다른 부분은 엄마를 닮았다. 다행히 눈 크기는 엄마를 닮았다"고 했다.

이에 멤버들은 "다행이다"고 안도의 한숨을 쉬어 웃음이 터지기도. 박지성은 "나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평소에는 육아를 전담하고 있다. 첫째는 어린이집에 등원, 집에 있을 때는 같이 놀아준다. 출퇴근을 하는 직업이 아니니까 일이 없을 때는 아이와 하루를 보낸다"고 했다. 또 육아에 대해 "차라리 경기를 두 번 뛰는 게 낫다. 똑같은 걸 계속 해줘야 하는 것이 힘들다"고 했다.


ichi@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