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민주당 “평화당의 구태정치 우리가 뿌리 뽑겠다”

(익산=뉴스1) 박슬용 기자 | 2018-06-07 14:18 송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전북 익산시 익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이춘석 당 사무총장과 김영배 당 익산시장 후보 등과 함께 KTX김제혁신역 등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6.7/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춘석 당 사무총장, 김영배 익산시장 후보, 광역·기초 의원 후보들은 7일 “볼모정치와 관권선거로 점철된 민주평화당의 구태정치를 민주당이 반드시 뿌리 뽑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익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방선거가 구태정치 세력의 이기적인 야욕으로 인해 볼모정치와 관제선거의 오명을 뒤집어쓴 채 진흙탕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며 “익산시장에 눈이 멀어 익산시민들을 진흙탕 속으로 던져버린 구태정치 세력들의 부끄러운 민낯을 밝히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 “익산은 때 아닌 KTX김제혁신역 논란으로 갈등과 분란의 도가니가 돼가고 있다”며 “익산시민이라면 누가 KTX김제혁신역을 찬성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문제가 제기됐던 시점부터 저는 여러 차례 의원직을 포함해 모든 정치적 생명을 걸고 KTX김제혁신역을 막아내겠다고 시민에게 약속했고 김영배 익산시장 후보도 모든 것을 내놓고서라도 혁신역은 반드시 막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화당은 이를 막을 수 있는 어떤 방법도, 누구도 책임지고 막겠다고 나서지 않으면서 우리의 바짓가랑이만 붙들고 늘어지고 있다”며 “평화당이 혁신역을 막고자 하는 진정성이 있다면 혁신역을 신설하겠다고 공약한 평화당 전주시장 후보부터 설득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춘석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7일 전북 익산시 익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영배 당 익산시장 후보 등과 함께 KTX김제혁신역 등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6.7/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이 사무총장은 “대안은 없고 발목만 잡는 평화당의 적폐정치를 시민의 손으로 심판해 달라”며 “익산이 새로운 내일을 위해 나아갈 수 있도록 투표장에 나와 그 길을 열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혁신역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시작됐다고 해서 사업이 확정되는 것이 아니다”며 “KTX는 고속철도이다. 역 신설에는 명백한 기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타당성도 없는 사업을 정치적으로 결정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KTX 전북혁신역 신설에 대한 논란은 올해 정부예산에 ‘혁신역 신설에 관한 타당성 조사 용역비 1억5000만원’이 포함되면서 이번 지방선거의 쟁점으로 부상했다.


hada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