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ㆍ산업

방사능전문가 "라돈 사태, 11년전 온열매트 사태 판박이"

과학기자협회 "유사 과학과 방심이 부른 참사" 규정
핵의학과 전문의 "일반인들 경각심 고취시키는 계기되길"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18-06-05 11:30 송고 | 2018-06-05 17:59 최종수정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방사성물질에 대한 위험통제의 현실과 국민보호방안 국회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6.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11년이 지난 후 온열매트가 침대 매트리스로 바뀌었을 뿐 상황은 2007년과 판박이입니다. 음이온을 발생한다는 침대 매트리스에는 모나자이트가 여전히 사용됐고 정부의 관리나 감독 없이 소비자에게 전달됐습니다."

'라돈 침대 공포'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김진두 한국과학기자협회 회장은 이번 사태를 '유사과학과 방심이 부른 참사'로 규정했다.

김진두 회장은 5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방사성물질에 대한 위험통제의 현실과 국민보호방안 국회토론회'에서 지정토론자로 나섰다.

김 회장은 11년 전 의료용 온열매트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능이 검출된 사건을 언급하며 "음이온뿐 아니라 게르마늄이나 이온수 등 이런 과학적으로 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것들이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것"이라며 "라돈 침대 사태가 침대 매트리스로 끝나지 말고 다른 유사과학 제품의 유해성 판단과 조치로 이어져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폐암 외에는 다른 질병에 대한 연구는 아직 불완전하지만 뚜렷한 연관 관계를 찾을 수 없다는 말로 피해자들의 의혹과 분노를 막을 수는 없다"며 "보다 적극적으로 피해자에 대한 건강검진과 상담, 추적 관리에 나서 20년~30년 이후에라도 이상이 나타난다면 피해 보상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철한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핵의학과 과장은 "대진침대는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해 교환·수거·폐기 등 조치에 최선을 다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모나자이트 대량 구매업체에 대한 신속한 조사를 실시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전문가와 일반인의 언어는 많이 다르다"며 "전문가들은 용어의 정의에 엄격하지만 결론이나 위해도는 확률론적으로 말하는 반면 일반인들은 용어의 정의에는 큰 비중을 두지 않으면서 몇 개의 숫자로 표현된 결론을 개인적이고 절대적인 것으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수년간 해당 생산공장에서 일한 노동자와 이번에 해당 제품을 수거하는 노동자에 대하여도 방사능 피폭에 대한 충분한 사전교육 및 건강검진이 필요하다"며 "작업장의 환기정도를 고려하면 유해한 수준은 아닐 것으로 생각되지만 검진은 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라돈 침대 사태가 실내 공기 질에 대한 일반인들의 경각심을 고취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입증되지 않은 유사과학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이번 토론회는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과 국회 경제민주화정책 포럼 '조화로운 사회'가 주최하고 소비자공익네트워크가 주관했다.

© News1



ideaed@news1.kr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