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노동시간 단축, 인간다운 삶 누리는 계기"

"노선버스 등 근로시간 특례 제외 업종 보완조치 필요"
"추경 잘 홍보해 수혜대상자 몰라서 혜택 못받는 일 없도록"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2018-05-29 11:07 송고


(청와대 페이스북) 2018.5.8/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7월1일부터 시행되는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해 "장시간 노동과 과로에서 벗어나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갖고 저녁 있는 인간다운 삶을 누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업에게는 창의와 혁신을 통해 생산성 향상을 이끌어 가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본관 1층 세종실에서 제24회 국무회의를 열기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껏 경험해 보지 않은 변화의 과정에서 임금감소나 경영부담 등 우려가 있지만 300인 이상 기업부터 노동시간 단축이 단계적 적용되기 때문에 우리 사회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산업현장에서는 정부가 예상하지 않은 애로가 생길 수 있다"며 "특히 노선버스 등 근로시간 특례에서 제외되는 업종은 단시간에 추가 인력의 충원이 어려워 보완적 조치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노동부와 관계부처는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며 상황을 잘 점검하고 필요한 경우 대책을 유연하게 수정 보완해 주길 바란다"며 "국민과 기업, 노동자들에게 노동시간 단축의 필요성과 또 단계적인 시행, 지원대책 등을 소상하게 알리고 노사정이 함께 협력해 노동시간 단축이 현장에 뿌리 내릴 수 있도록 노력을 함께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확정된 3조9000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과 관련해 "다소 늦어졌기 때문에 이제부터라도 청년들과 고용위기 지역 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추경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라며 "각 부처는 추경의 효과가 빠른 시일 내에 현장에서 나타날 수 있도록 사전에 마련한 집행계획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차질 없이 임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차질 없는 집행에 꼭 필요한 것이 홍보입니다. 중소, 중견기업과 청년들, 그리고 군산, 거제, 창원, 통영, 고성, 영암, 목포, 울산 동부 등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추경 내용을 잘 홍보해 수혜대상자가 몰라서 혜택 못 받는 일 없도록 특별히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기재부는 추경 집행상황을 총괄 점검해 주시고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등 지자체가 관련 예산을 함께 편성해야 하는 국고보조사업의 경우 지자체와의 협업을 긴밀하게 진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arg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