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직격인터뷰] 고지용 측 "젝스키스 팬덤 활용 오해…가족 악플 극심"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8-05-28 16:01 송고
고지용© News1

그룹 젝스키스의 팬 연합이 전 멤버인 고지용을 젝스키스 프로필에서 제외해달라는 성명서를 발표한 가운데, 고지용 측 관계자가 "팬덤을 활용한 마케팅은 오해이며, 오히려 고지용의 가족에 대한 악플이 극심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젝스키스 팬 연합은 28일 "젝스키스 전 멤버인 고지용씨가 재직 중인 광고대행 회사와 그 사업 관계자들이 젝스키스 브랜드를 무단 사용하고 있다"며 젝스키스 프로필에서 고지용을 제외해주기를 YG 엔터테인먼트에 요청했다.

팬연합은 "젝스키스 팬들은 재결합 초기 고지용씨를 전 멤버로 예우했으나 고지용씨의 최측근은 이를 이용해 기업 홍보 행사에 팬들의 현장 참여와 SNS 홍보, 행사 비용 지원 등을 바란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이 최측근이 팬 다수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수차례 했고 옆에 있던 고지용씨는 사과는 커녕 제지하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젝스키스 브랜드와 팬덤을 이용해 투자자 모집 광고를 내고 젝스키스 상표권을 이용해 바이럴 마케팅을 하며 브랜드의 이미지가 고지용 회사 제품 광고에 소모되고 있다"며 "이같은 바이럴 마케팅이 해외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애디티브 유지송 공동 대표는 뉴스1과 통화에서 "젝스키스의 팬덤을 활용했다는 것은 오해이며, 2016년 있었던 일이 악의적으로 편집된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 싶다"고 밝혔다.
© News1

다음은 유 대표와의 일문일답.

-젝스키스 팬연합 성명서에 따르면 고지용씨가 젝스키스의 이름을 활용해 광고 홍보를 했다는 부분이 있다.

"고지용씨가 2016년 '무한도전-토토가'에 출연한 이후 광고 섭외가 많이 들어왔다. 그때는 고지용씨가 젝스키스 멤버인 것은 맞기 때문에 일부 광고주들이 고지용에 대해 '젝스키스' 수식어를 쓴 적이 있다. 그러나 2017년 YG에서 젝스키스 상표권을 출원하면서 고지용씨가 법적으로 젝스키스가 아니게 됐다. 그 이후에는 고지용 본인도 젝스키스로 소개되는 것에 부담을 느꼈고 사용하지 않았다."

-팬들이 주장하는 상표권 활용은 상표권 출원 이전의 일이라는 것인가.

"그렇다. 그러나 일부 팬들이 고지용의 회사나 집으로 찾아와 비난하는 일이 잦았다. 이후 고지용씨도 나서서 광고주들에게 해시태그에 '젝스키스'를 빼달라는 요청도 적극적으로 요청했다. 2017년 이후에는 고지용과 관련된 광고 홍보에서 젝스키스로 사용된 것이 대부분 사라졌다."

-투자 유치에 젝스키스의 팬덤을 활용했다는 말도 있다.

"2016년에 투자 유치를 한 적이 있다. 당시 고지용씨에게 문화사업부 엔터테인먼트쪽을 맡아달라는 제의를 한 일이 있었는데, 당시 투자 유치시에 '젝스키스 고지용'이라는 수식어를 쓴 적이 있다. 그러나 '무한도전' 출연 이후였고 상표권 출원 이전의 일이다. 또 투자자 중 젝스키스의 팬이 참여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투자자들 100%는 내부 경영진으로만 구성한 주주에 한해서 받았다. 결국 젝스키스의 팬덤을 활용해 투자자를 받은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그러나 일부 블로그에서 젝스키스라는 이름 때문에 시너지가 난 것처럼 쓴 글들이 있다. 이 부분은 사실이 아니다."

-고지용 최측근이 행사에서 팬 일부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했다는 부분도 있는데.

"우선 고지용과 친한 팬카페가 있다. 그 분들이 고지용의 행사가 있을 때 자발적으로 참여를 해주겠다고 했고 자선 활동도 도와준 부분이 있다. 이분들은 모두 고지용씨와 20년 넘게 알고 지낸 분들이기 때문에 반말을 하는 사이다. 브랜드 행사다 보니 안전수칙 등을 이야기하며 반말을 했는데 일부 신규 팬들의 입장에서는 오해를 할 수 있었을 것 같다."

-억울한 부분이 있다면.

"현재 팬연합에서 제시한 이유들은 모두 2016년의 일이다. 상표권 출원 후에는 고지용씨가 나서서 수식어를 빼달라고 요청한 부분이다. 그러나 계속해서 고지용뿐 아니라 어린 승재와 가족들에게까지 악성 댓글이 달려 고충이 많았다."

-고지용씨가 젝스키스 활동은 하지 않으면서 사업적인 일에 집중한다는 시선이 있는 것 같다.

"'무한도전' 이후 많은 관심을 받았다. 고지용씨도 팬들의 큰 사랑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많았다. 콘서트 음원이나 20주년 콘서트에는 참여할 의사가 있었으나 요청이 없었다. 이에 무상참여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 YG에 찾아간 적도 있지만 이야기가 진행되지 않았다. 이런 과정을 모르는 팬들로서는 '젝스키스 활동은 하지 않고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만 출연해 이득을 챙긴다'는 식의 악플과 가족들에 대한 부정적인 댓글을 달아 안타까운 마음이다."

한편 젝스키스는 지난 2000년 해체한 후 2016년 MBC '무한도전'을 통해 재결합했다. 당시 고지용은 '무한도전'에 출연했으나 활동에는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현재 고지용은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고 있다.


hmh1@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