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구ㆍ경북

권기창 안동시장 후보 "도청소재지 위상 맞게 바꿔야"

(안동=뉴스1) 피재윤 기자 | 2018-05-24 17:33 송고
권기창 자유한국당 안동시장 후보가 24일 6.13 지방선거 후보등록을 한 후 안동시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18.5.24/뉴스1 © News1 피재윤 기자

권기창 자유한국당 안동시장 후보는 6·13 지방선거 후보등록 첫날인 24일 안동시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등록을 마친 후 "안동에서 뼈를 묻을 사람이 안동의 지도자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권 후보는 "후보자 대부분이 서울 등 외지에서 활동하다 인생삼모작으로 한번 더 하려고 왔다. 하고 나면 모두 서울로 갈 사람들"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금 안동은 인구가 줄고, 아파트값이 폭락하고 장사는 물론 우수한 학생들을 외부로 빼앗기고 있다"며 "도청을 이전할 때 기대했던 시너지 효과는 온데간데 없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의 안동은 혼자만 잘 살면 됐지만 이제는 도청 소재지의 위상에 맞는 의식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모가 회사를 운영하다 맏아들에게 맡겼는데 능력이 되지 않아 동생에게 물려주려 한다. 가출해 새 사업을 하는 것이 옳은가, 집안을 위해 동생에게 물려주고 도와주는 것이 맞느냐"며 무소속 권영세 후보를 겨냥했다.


ssanae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