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유승민, 손학규 송파을 출마 의지에 "전략공천 원칙 안 맞아"

"48개 지역구 중 하나…서울시장 승패 달렸다? 이해 안 돼"
"이번 선거 어려워…패배한다면 孫 정치 자산 사라져"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차오름 기자 | 2018-05-24 16:38 송고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바른미래당은 최고위에서 송파을 공천 논란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2018.5.2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4일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이 송파을 재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전략공천은 원칙과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가능성을 일축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비공개 최고위 직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박종진 예비후보와 통화했고 손 위원장과는 직접 만나서 이야기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송파을 재선거와 관련해 구 바른정당 출신의 박종진 예비후보가 경선에서 승리했지만, 국민의당 인사들이 손 위원장을 전략공천해야한다고 요구하면서 당내 갈등을 빚고있다.

더욱이 손 위원장은 재선거 출마와 관련해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이어오다가 이날 갑자기 태도를 바꿔 박 예비후보의 자진 사퇴 등을 요구하며 재선거 출마 의지를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박 예비후보의 정확한 뜻은 전략공천도, 무공천도 받아들일 수 없다가 굉장히 강하다"며 "무소속 출마는 길이 막혔지만 손 위원장이 공천을 받게 된다면 선대위원장을 맡거나 도와줄 생각은 전혀 없다고 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손 위원장과 만나서 정치 선배로서 최고위가 결론 내는 것을 받아들여 달라고 했으나 뜻밖으로 손 위원장이 박주선 공동대표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전화를 받았다며 거꾸로 박 예비후보를 설득해 사퇴시켜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 공동대표는 "제가 그동안 정치해오면서 원칙을 지켰고 이번 일도 상식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봐서 손 위원장에게 출마 뜻을 접으시고 안철수 후보를 설득해달라고 말씀드렸다"며 "손 위원장은 출마 의사를 말씀하시고 저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평행선을 달리다 헤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송파을은 서울의 48개 국회의원 지역구 중에 하나일 뿐이다. 일부 서울시장 선거에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송파을 하나에 서울시장 승패가 달린 것처럼 말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선거가 굉장히 어려워서 패배한다면 손 위원장이 그동안 쌓아온 정치적 자산이나 남은 자산마저 다 없어질 것이다. 그래서 선대위원장 역할에 충실해 달라고 요청드렸다"고 덧붙였다.




h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