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강원

레고랜드 시민검증단 "'도민 기만' 레고랜드사업 중단"

(춘천=뉴스1) 이찬우 기자 | 2018-05-21 14:14 송고
14일 강원도청 본관회의실에서 레고랜드 코리아 상생협력 합의서 체결식이 열린 가운데 최문순 강원도지사(오른쪽)가 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반다비 인형을 멀린 존 야콥슨 총괄사장에게 전달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2018.5.14/뉴스1 © News1 하중천 기자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레고렌드 시민검증단)는 21일 “강원도는 부실과 혈세낭비, 도민 기만으로 점철된 레고랜드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강원도는 지난 14일 멀린사가 레고랜드 테마파크 본공사 비용을 직접 투자하기로 했다며 합의서를 공개, 착공식을 진행했다.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시민검증단이 합의서 원문과 기자회견 녹취를 분석한 결과 합의서는 아무 효과가 없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히 국문 합의서 내용 중 ‘멀린사가 강원도와 엘엘개발과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투자와 본공사를 책임진다’는 내용이 영문 합의서에는 ‘멀린사가 투자와 본공사를 위해 강원도 엘엘개발과 협력을 강화한다’고 돼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이번 합의서는 멀린의 ‘책임’이 아닌 ‘협력강화’에 방점이 찍혀 있다”라며 “레고랜드 테마파크 사업이 정상 진행될 것처럼 한 것은 선거용 책임회피일 뿐이며 또 한 번 도민을 기만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합의서 내용에는 투자 시기, 방식 등 구체적으로 확정된 내용은 아무것도 없다. 아무런 구속력 없는 문서 한 장으로 사업비가 투입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단체는 △본공사비 추가 투자로 인한 도와 멀린사의 불공정 협약 추가 체결 가능성 △사업 적자가 미칠 도 재정의 악영향 △지역 상권 낙수효과 미미 등을 이유로 레고랜드 테마파크 사업의 즉각적인 중단 및 집행부의 사과와 반성을 촉구했다.

도 관계자는 "해석의 차이로 오해의 소지가 발생할 수 있다" 라며 "협의에 따라 멀린사가 건설에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epri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