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더콜' 신승훈X비와이, 베스트 커플…방청객 울린 감동 무대(종합)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2018-05-18 21:28 송고
Mnet 더콜 © News1

'더콜' 신승훈과 비와이가 기대를 뛰어넘는 무대로 감동을 안겼다.

18일 방송한 Mnet 예능 프로그램 '더콜'에서 신승훈과 비와이 팀이 베스트 커플로 선정됐다.

두 번째 컬래버 매치를 끝낸 출연 가수들이 '이 순간 이 노래'를 주제로 새로운 무대를 펼쳤다. 신승훈과 비와이, 김종국과 황치열, 김범수와 에일리가 한 팀이 됐고 휘성과 태일은 히든카드로 등장한 청하와 팀이 됐다.

첫 무대으 주인공인 김범수와 에일리의 노래는 옛사랑을 마음에서 떠나보내는 이 순간, 돌이킬 수 없는 두 사람의 애절한 이별 이야기를 담은 '폴 어웨이'였다. 김범수와 에일리는 시원한 고음과 애절한 음색의 목소리로 소름 돋는 무대를 완성했다.

다음으로 휘성, 태일, 청하가 무대에 올랐다. 세 사람이 부른 노래 '레이디 데이'는 갑자기 내리는 소나기처럼 예고 없이 찾아온 이별의 순간, 이별의 눈물을 빗방울에 비유한 곡이다.

비와이는 "완전 휘성 형님의 음악이다. 옛날 향수가 느껴졌다"라고, 에일리는 시상식에서 볼 만한 무대라고 감탄했다.

김종국과 황치열이 부른 '1퍼센트의 기적이라'는 짝사랑을 끝내고 마음을 고백하고 싶은 순간, 사랑을 시작하는 설렘과 기적을 노래한 곡이다. 김종국의 하이 톤 목소리와 황치열의 저음이 어울려 사랑에 빠진 남성의 행복한 기분을 잘 표현한 곡이었다.

마지막 무대의 주인공은 모두가 기대한 신승훈과 비와이였다. 두 사람이 부른 노래 '럴러바이'는 어머니의 사랑을 뒤늦게 깨달은 이 순간, 어머니의 자장가처럼 이제는 어머니를 지키고 싶은 마음을 담은 노래다.

신승훈의 노래로 시작한 곡은 자연스레 비와이의 랩으로 이어졌다. 감성을 자극하는 신승훈의 목소리와 강렬한 비와이의 랩에 무대 전체가 숙연해졌다. 무대를 마친 두 사람에게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에일리는 "노래가 끝나도 여운이 가시지 않았다. 마음을 움직인 노래다"라고, 김종국도 "저에게는 어머니가 정말 특별하기 때문에 주제를 듣고 한방 먹은 느낌이었다"라고 평가했다. 신승훈과 비와이는 방청객이 뽑은 이날의 베스트 커플에 선정됐다.


europ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