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스위치' 장근석X한예리, 통쾌 결말 '정웅인 사형 선고'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5-18 02:58 송고
'스위치' © News1

'스위치'가 권선징악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연출 남태진, 제작 씨제스 프로덕션. 이하 '스위치')에서는 사도찬(장근석 분)과 사기단 스위치 팀,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검사 백준수(장근석 분)와 오하라(한예리 분)가 마침내 금태웅(정웅인 분)을 검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태웅은 해외로 도주해야 할 상황을 대비해 채권과 한 번에 거래할 수 있는 가치의 물건을 찾고자 전인태를 찾았고 전인태는 '화이트 스타'를 추천했다.

금태웅은 은밀한 거래를 통해 2000억원을 내고 '화이트 스타'를 얻었다. 그러나 그것은 모조품이었다. 뒤늦게 금태웅의 계략임을 알아챈 그는 분노했다.

오하라는 사마천(손병호 분)을 살해한 범인이 금태웅이라는 진술을 확보해 금태웅을 긴급 체포했다. 결국 백준수는 USB 증거로 신청해 금태웅의 범죄를 입증하는데 성공했다. 금태웅은 결국 사형을 선고받았고 금태웅은 감방에서 후회와 자책의 눈물을 흘렸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