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김민우 감격승' 한화, KT 꺾고 2위 추격…롯데 5연승(종합)

LG는 삼성, 넥센은 KIA에 2연승…2승1패 위닝시리즈
롯데, NC 완파…두산-SK전 우천취소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박주평 기자 | 2018-05-17 22:18 송고
17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5대3으로 승리한 한화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8.5.17/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김민우가 감격적인 승리를 따낸 한화 이글스가 KT 위즈를 꺾고 2위 추격에 나섰다. 롯데 자이언츠는 NC 다이노스를 완파하고 파죽의 5연승을 질주했다.

LG 트윈스와 넥센 히어로즈는 각각 삼성 라이온즈,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2연승과 함께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는 우천으로 취소됐다.

한화는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와 시즌 5차전에서 5-3으로 승리, 2연승을 달렸다.

이로써 3위 한화는 24승18패를 기록, 이날 우천취소로 경기를 치르지 않은 2위 SK 와이번스(26승16패)와의 승차를 2경기로 좁혔다. KT는 18승25패로 8위에 머물렀다.

한화 선발 김민우가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2015년 9월6일 두산 베어스전(6⅓이닝 무실점) 이후 984일만에 기록한 개인 통산 2번째 승리다.

KT 선발 더스틴 니퍼트도 6이닝 9피안타 5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제 몫을 해냈으나 패전의 멍에를 짊어졌다. 시즌 4패(2승)다.

선취점은 KT의 몫이었다. 1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가 김민우의 3구째를 공략해 중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KT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1회말 한화가 곧장 승부를 뒤집었다. 안타 2개와 폭투로 만든 무사 2,3루에서 송광민과 제라드 호잉이 연속 적시타를 터뜨려 2-1 역전을 이뤘다. 실책으로 점수를 보태 3-1 리드.

한화는 4회말 이성열의 2루타, 최진행의 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1,3루에서 최재훈의 희생플라이로 4-1까지 달아났다.

KT도 6회초 로하스의 안타와 유한준의 2루타, 황재균의 볼넷으로 잡은 2사 만루 찬스에서 폭투로 1점을 만회했다. 7회초에는 선두타자 장성우가 바뀐 투수 박상원에게 중월 솔로포를 뺏어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4-3으로 쫓긴 한화는 7회말 송광민의 희생플라이로 5-3을 만든 뒤 8, 9회를 안영명과 정우람이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를 지켜냈다.

7회 등판한 안영명은 2이닝 무실점으로 홀드를, 9회 마운드에 오른 정우람은 1이닝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각각 수확했다. 정우람은 시즌 16세이브로 구원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17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한화 선발 투수 김민우가 역투를 하고 있다. 2018.5.17/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롯데는 창원 마산구장에서 NC를 7-0으로 완파하고 파죽의 5연승을 질주했다. 21승20패로 4위 자리를 지킨 롯데는 3위 한화와 승차 2.5경기를 유지했다. 3연패에 빠진 NC는 17승27패로 공동 9위.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는 5⅓이닝 무실점으로 지난 10일 LG전(6⅔이닝 1자책)에서 시즌 첫 승을 따낸 데 이어 2경기 연속 승리(4패)를 챙겼다. NC 선발 구창모가 3⅓이닝 4실점으로 패전을 추가, 시즌 3패(1승)를 기록했다.

4회초 이대호의 선제 2타점 2루타로 기선을 제압한 롯데는 이어진 정훈의 2루타, 김문호의 내야 땅볼로 점수를 추가해 4-0 리드를 챙겼다. 8회초에는 앤디 번즈의 적시 2루타, 채태인의 2타점 적시타로 3점을 더 뽑았다.

레일리에 이어 등판한 진명호(1이닝)-이명우(⅓이닝)-오현택(1이닝)-정성종(1⅓이닝)이 완벽한 무실점 계투쇼를 펼쳤다.

17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7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넥센 선발 로저스가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18.5.1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넥센은 고척 스카이돔에서 KIA를 8-2로 이겨 이번 KIA와의 주중 3연전에서 2승1패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22승23패가 된 넥센은 공동 6위에서 공동 5위로 올라섰다. 2연패를 당한 KIA는 20승22패로 5위에서 7위까지 내려앉았다.

넥센 선발 에스밀 로저스는 7이닝(108구) 4피안타 7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시즌 4승(2패)을 챙겼다. 특히 4회초 첫 번째 아웃카운트부터 12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는 쾌투로 경기 중후반 넥센 마운드를 든든히 지켰다. 이어 김동준이 8회, 조덕길이 9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타선에서는 김민성이 동점 2점 홈런, 박동원이 역전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베테랑 이택근도 쐐기 투런포를 쳐냈다. 테이블세터 김규민과 임병욱도 2안타를 치며 각각 1타점, 2타점을 올렸다.  

KIA 선발 팻딘은 6⅓이닝 11피안타 6탈삼진 7실점으로 시즌 2패째(2승)를 떠안았다. 6회까지 3실점으로 막았지만 7회 난타 당하며 실점이 늘었다. KIA 타선은 로저스에 가로막히며 2득점에 그쳤다.

LG도 포항구장에서 삼성을 8-5로 누르고 2연승, 상대와의 3연전을 2승1패 위닝시리즈로 마쳤다. LG는 넥센과 동률(22승23패)을 이루며 공동 5위로 점프했고, 삼성은 17승27패로 공동 9위에 머물렀다.

17일 오후 경북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3차전 경기에서 8대 5승리를 거둔 LG 류중일 감독이 양석환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2018.5.17/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LG 선발 타일러 윌슨이 8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8탈삼진 2실점 역투로 시즌 2승(3패)째를 올렸다. 지난달 6일 롯데전(6이닝 3실점)에서 첫 승을 거둔 이후 한 달만에 승리를 추가했다.

삼성 선발 백정현도 6⅓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시즌 3패(1승)를 떠안았다.

최근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던 박용택이 3타수 2안타 2볼넷으로 4차례나 1루를 밟아 모처럼 좋은 활약을 펼쳤다. 김현수와 이형종은 3안타씩을 몰아쳤고, 양석환도 홈런 포함 멀티히트를 신고했다.

이날 LG는 이형종과 양석환의 홈런 2방을 포함, 무려 16안타를 터뜨렸다.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두산과 SK의 시즌 6차전은 우천으로 취소됐다.


doctorj@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