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통일부 "6·15 남북공동행사 준비 TF 구성…김창수 TF장"

풍계리 폐기 참관 기자단 오전 중 조율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18-05-17 11:23 송고 | 2018-05-17 13:43 최종수정
© News1 이재명 기자

통일부는 17일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6·15 남북공동 행사 준비를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6·15 공동행사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관계로 협조해서 준비해야 한다"며 "TF를 구성해서 관계 기관 및 민간단체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TF는 통일부, 청와대, 국정원 등 관계 부처로 꾸려졌다. 김창수 통일부장관 정책보좌관이 TF 장을 맡았다. 그외에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등 민간단체와도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무산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6·15 공동행사 관련 논의를 하려고 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의견교환이든 그런 협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공동행사 개최 장소로 판문점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선 "판문점을 포함해서 우리측에서 할지 북측에서 할지 협의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 외에 장소와 참가자 등 기타 구체적인 것은 내부 협의를 거친 뒤 북측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23~25일 사이 진행한다고 밝힌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 언론사와 관련해선 "오늘 오전 중 조율이 될 것 같다"며 "결정이 되면 후속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 언론사 초청 상황에 대해선 "(영변) 냉각탑 (폭파) 경우는 미국하고 조율하는 과정에서 각계 언론사에 초청장 보내서 진행한 거로 안다"며 당시 참가자 26명 가운데 기자단은 6자회담 5개국에서 총 17명이 참석했고 한국에선 MBC 기자 3명이 참관했다고 말했다.

참관 기자단의 체류 비용에 대해선 "자체부담이라고 들었는데 자세한 건 실무 협의를 해봐야 한다"며 "(냉각탑 폭파 때는) 미측이 부담했다고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letit25@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