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5·18 38주년 서울 행사, 비 예보로 일부 변경…영화제 취소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18-05-17 10:14 송고

(5.18 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 제공) © News1

5·18 민주화운동 38주년 서울 행사 일정이 계속된 비 예보로 일부 변경됐다.

5·18 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는 17~18일 예정됐던 서울 행사의 시간·장소 등이 변경됐다고 17일 밝혔다.

18일 오전 10시 서울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기념식은 장소를 실내로 옮겨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서울 및 수도권 지역 중·고교생 518명이 2명씩 짝지어 5·18 관련 퀴즈를 맞히는 골든벨 역시 같은 장소로 변경됐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박석무 명예행사위원장, 최병진 상임행사위원장이 대표로 헌화·분향한 뒤 5·18 항쟁사 보고와 기념사, 정동익 4월혁명회 대표 추모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기념식 전 과정은 서울시 홈페이지 '라이브 서울'에서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전야제 격으로 이날 열릴 예정이던 평화음악회는 날짜를 하루 늦춰 18일 오후 7시30분에 열린다. 평화음악회로 인해 당초 18일 오후 7시30분에 열리려던 광장 영화제는 취소됐다. 


starburyny@news1.kr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