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불청' 김국진♥강수지, 멤버들과 함께 한 눈물의 결혼식 '감동' (종합)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2018-05-16 00:41 송고 | 2018-05-16 01:06 최종수정
'불타는 청춘' 캡처 © News1

김국진과 강수지가 ‘불타는 청춘’에서 눈물의 결혼식을 올리며 뭉클함을 자아냈다.

15일 SBS TV '불타는 청춘‘에선 강원도 정선의 시골집을 찾은 멤버들이 김국진 강수지 커플을 위해 깜짝 결혼식을 준비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양수경은 결혼식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김국진과 강수지 커플을 위해 이바지 음식을 싸가지고 왔다. 두 사람에게 깜짝 결혼식을 선물하고 싶었던 것.

이어 멤버들은 김국진과 강수지가 방안에서 다른 놀이와 대화에 집중하도록 만들고 그 사이에 마당에 잔칫상을 차렸다. 이하늘은 김국진과 강수지에게 윷놀이를 하자고 말하며 그들을 방안에 붙들었다. 그 사이 양수경이 이틀동안 잠을 자지 않고 만들었다는 정갈한 잔치음식들이 차려졌다.

이어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나온 김국진 강수지에게 꽃가루로 축하를 해주는 멤버들. “이게 뭐냐”며 놀라는 두 사람에게 꽃을 선사했다. 최성국은 “수경 누나가 해주고 싶었대”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감동하는 표정을 지었다. 강수지는 “언니, 너무 고마워요”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멤버들은 “결혼 축하드려요”라고 외쳤다.

양수경은 “결혼식도 안하고 그러니까 우리끼리 잔치하자고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국진은 “우리는 그냥 식구만 모여서 밥 먹고 그렇게 하려고 했다. 결혼식 할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의 요청에 마당을 가로질러 동시 입장하는 신랑 김국진과 신부 강수지. 강수지는 멤버들의 정성에 눈물을 보였다. 결국 멤버들 모두 뭉클함에 눈물을 흘렸다.

이어 결혼행진곡에 맞춰 신랑신부는 눈물을 흘리며 걸어 나왔다. 이날 방송에선 20년전 방송에서 처음 만났던 두 사람의 모습부터 20년 만에 ‘불청’에서 재회해 사랑을 쌓아간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되며 눈길을 모았다.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은 “뽀뽀해”라는 멤버들의 외침에 부끄러워했다. 이어 달콤한 이마키스로 변치 않는 사랑의 약속을 했다. 이날 멤버들은 신랑신부를 위해 각자 직접 쓴 편지로 진심어린 축하의 마음을 전했다.





galaxy98@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