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전현무, 또또 걱정하며 "언젠가 헤어져야 하겠지" 눈물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2018-05-12 00:54 송고
© News1


전현무가 반려견 또또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11일 밤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전현무의 반려견 또또가 공개됐다.

이날 전현무는 "또또가 아픈지 오래됐다. 수술이나 입원을 시키는 것은 겁이 났다. 더 안좋아 지는 경우도 있다더라"라면서 "이제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 같다"고 17세가 된 노견 또또의 건강을 걱정했다.

이에 한혜진은 "전현무가 강아지를 좋아한다. 여행 갔을 때 동물원 안 갔다고 싸운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후 전현무는 또또를 안고 병원으로 향했다. 그는 "너무 말랐다"며 안쓰러워했다.

병원에 다녀온 전현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언제가 헤어져야 하는 날이 오더라도 '오빠가 갈 테니 잘 있으라'고 말해주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choyam@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