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네이버, 올 3분기부터 뉴스편집 안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긴급 기자 간담회
뉴스 편집 권한은 언론사에

(서울=뉴스1) 김위수 기자 | 2018-05-09 10:00 송고 | 2018-05-10 17:27 최종수정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9일  9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3분기 이후부터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News1 오장환 기자

네이버가 올 3분기 이후부터 뉴스편집에서 일체 손을 떼고 모바일 첫 화면에서 실시간 급상승검색어도 없앤다. 뉴스편집은 언론사가 직접 할 수 있게 '뉴스판'도 신설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9일 서울 역삼동 네이버파트너스퀘어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올 3분기 이후부터 뉴스편집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완전히 제외하고 검색중심의 첫 화면으로 개편한다. 이 역시 첫 화면에 뉴스가 배치돼 특정기사에 과도하게 시선이 집중되는 것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뉴스서비스가 개편되면 언론사가 직접 뉴스를 편집하고, 네이버는 해당 광고 수익과 독자 데이터를 언론사에 제공할 방침이다. 뉴스 편집에서 한 발 물러나 공간과 기술만 제공하겠다는 뜻이다.

3분기 이후부터는 언론사들이 직접 편집한 뉴스가 언론사별로 나타나는 '뉴스판'(가칭)을 운영할 예정이다. 사용자는 언론사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뉴스판에서 발생하는 광고이익 전액은 언론사에 제공할 예정이다

'뉴스피드판'(가칭)도 신설한다. 해당 공간은 네이버의 인공지능(AI) 추천 기술인 에어스(AiRS)로 운영된다. 또 이달 안에 AI 헤드라인 추천과 개인 추천 관련 사용자 대상 테스트를 진행해 AI 추천 품질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withsu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