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냉부해' 곽윤기 선수, 유현수X레이먼킴 요리에 홀릭 "입담까지" (종합)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2018-05-07 22:56 송고 | 2018-05-07 22:59 최종수정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 News1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와 김아랑 선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7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선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와 김아랑 선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곽윤기 선수는 김아랑 선수의 인기가 많다며 “주변에서 만나게 해달라는 반응이 많다. 어디에 가야 영접을 할수 있느냐고 묻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에 “곽윤기 선수도 소개시켜 달라는 반응이 많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아랑 선수는 고민 없이 고개를 젓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곽윤기의 냉장고가 공개된 가운데 김풍 셰프와 유현수 셰프의 쌈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김풍 셰프는 오윤기 쌈밥을, 김풍 셰프는 냉쌈온쌈 요리를 선보였다.

이날 곽윤기의 선택은 오윤기 쌈밥이었다. 이에 승리를 한 유현수 셰프는 “우선 기쁘고 오늘 드신 음식이 베이징올림픽에서 결실로 이어지길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곽윤기의 냉장고 재료로 만드는 술안주 대결에선 미카엘 셰프와 레이먼킴 셰프가 대결을 펼쳤다. 레이먼킴 셰프는 ‘술 당길 만두 하지’를 만들었고, 미카엘 셰프는 ‘불금 가즈아’요리를 만들었다.

미카엘 셰프의 요리를 시식한 곽윤기는 “시금치의 식감이 좀 더 부드럽게 녹는다. 청양교추의 매콤함이 입에 남는다. 진짜 맛있다”고 말했다.

레이먼킴 셰프의 요리를 맛본 곽윤기는 “만두를 먹을 때 바삭거리는 게 쇼트트랙 뛰어나갈처럼 파사사삭하는 느낌이다”고 밝혔다.

이날 곽윤기 선수는 레이먼킴의 요리를 선택했다. 곽윤기는 “그라탕 요리에서 입에서 매콤한 맛이 터지는 맛이 인코스를 파고드는 느낌이랑 비슷해서 선택했다”고 밝혔다.

한편, 다음주엔 김아랑 선수의 냉장고가 공개될 예정이다.




galaxy9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