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민주당 '文대통령에 욕설' 조원진 고발…"증거 명백"(종합)

서울중앙지검에 명예훼손 혐의 고발장 제출…"신속 수사해야"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2018-05-03 14:20 송고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산업은행 인근에서 열린 '드루킹 댓글조작' 규탄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4.2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키며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는 대한애국당 대표 조원진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민주당 법률위원장 송기헌(사법연수원 18기) 의원과 백혜련(29기)·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2시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조 의원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송 의원은 "조원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막말을 했던 사건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어 고발하게 됐다"며 "이번 고발을 계기로 앞으로 정치권에서도 지나친 막말은 없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미 증거자료가 너무나 명백하기 때문에 조 의원이 어떤 말을 하거나 수사에 응하지 않더라도 기소할 수 있는 충분한 증거자료가 갖춰진 상태"라며 "검찰에서 최대한 신속한 수사를 해주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지난달 28일 열린 속칭 '태극기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욕설하고, 김정숙 여사를 향해서도 원색적으로 비난해 물의를 빚었다.

조 의원은 당시 문 대통령을 '정신없는 인간' '미친 XX' 등으로 부른 데 이어 김 여사와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 대해서도 '김정은 위원장의 기쁨조' 등으로 비난했다.

이에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전날(2일) "입에 담지 못할 천박한 언사로 대통령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법적대응을 포함한 당 차원의 총력대응을 주문했다.

민주당은 전날 소속 의원 20명의 서명을 받아 조 의원 징계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한 데 이어 별도 검찰 고발 절차에 착수했다.


eon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