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환경오염·생존권 위협…바이오산업단지 조성 말라"

용인 지곡동 주민, 기자회견 갖고 인허가 절차 중단 요구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2018-05-02 14:35 송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용인시 지곡동 주민들© News1
경기 용인시 지곡동 주민들은 2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산림을 훼손하고 하천을 오염시킬 수 있는 ‘용인 바이오 밸리 일반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이날 '용인환경정의' 등 시민사회단체와 공동으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산업단지 조성으로 보전녹지가 훼손되고 기흥저수지로 흘러들어가는 지곡천도 산업 오폐수로 오염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산업단지의 주 출입구가 지곡동에서 삼가동으로 이어지는 편도 1차선 도로에 연결돼 있어 심각한 교통체증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주민들은 “의료·바이오 제조·생산단지라는 특수성으로 볼 때 주민 생존권이 위협받을 수 수 있는 시설인데도 사업자는 사업 추진 초기 직접 피해를 보는 마을 주민에게 의도적으로 관련 사실을 은폐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용인시는 바이오밸리 산업단지 조성사업 승인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한강유역환경청은 환경관련 협의를 해주지 말라”고 촉구했다.

지곡동 용인 바이오밸리 일반 산업단지는 S사가 2015년 투자의향서를 용인시에 제출하면서 추진됐다.

올해 3월 5일 산업단지 계획 승인을 신청한데 이어 3월7일 한강유역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초안) 협의를 요청했다.

사업규모는 29만7000㎡이며 예상사업비는 1041억원이다.




ad2000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