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푸드

청년 사로잡은 ‘같이의 가치’ 매력만점 공유 스페이스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 2018-04-26 15:43 송고
차를 나누는 ‘카 셰어링’, 집을 나누는 ‘셰어하우스’ 등 공유 서비스가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으면서 최근 서울시에 소재한 다양한 공유 공간들이 변화하고 있다. 이용자 취향과 이용 목적을 고려한 맞춤형 설계와 디자인으로 꾸며지고 있는 것. 이 공간에서 청년들은 함께 공부하고, 일하고, 살아가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사진=큰산인디컴)© News1

◇ ‘고시생’ 자신감과 희망을 심다 ‘잇츠리얼타임’

노량진에 위치한 ‘잇츠 리얼타임’은 예약제 열람실과 협업 공간으로 이루어진 ‘리얼존’, 시간제 자유석 및 창의·휴식 공간으로 이루어진 ‘타임존’으로 구성됐다.
  
타임존은 곡선형 테이블과 동일한 모양의 조명으로 방문자의 자유로운 사고와 창의성이 발현될 수 있도록 의도됐다. 리얼존의 열람실은 개방감에 차이를 두어 이용자가 선호하는 공간에서 자유롭게 개인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잇츠리얼타임은 ‘공시생’으로 대표되는 노량진의 무거운 이미지를 ‘자신감·생애 가치·희망·비전’의 공간으로 바꾸겠다는 메가스터디의 비전이 담긴 ‘복합 교육 문화공간’이다.
  
(사진=무중력지대 홈페이지)© News1

◇ 활용도 높은 구성과 인테리어로 청년의 가치를 표현하다 ‘무중력지대’
 
서울시와 자치구가 협업하여 만든 청년 활동 공간인 ‘무중력지대’는 2015년 동작구 대방동과 금천구를 시작으로 양천구에 이어 서울 지역 곳곳에 들어설 예정이다. 

무중력지대는 크고 작은 규모의 스터디룸과 공유 부엌, 휴식공간이 한데 모여 있어 청년들이 여러 활동을 함께 기획·실행할 수 있어 다목적 모임 공간으로 효과적이다.
  
(사진=로컬스티치 홈페이지)© News1

◇ 코워킹(Co-working)에 코리빙(Co-living)을 더하다 ‘로컬스티치’

일과 주거에 있어 여행하듯 자유롭게 생활하는 ‘디지털 노마드(Digital Nomad)’가 최근 몇 년간 새로운 삶의 유형으로 주목받으며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코워킹 스페이스’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로컬스티치는 국내 최초로 코워킹 스페이스에 코리빙 개념을 더한 공간으로 입주한 사람들이 일정 공간을 공유하며 각자의 개인 작업을 병행하는 중단기 주거 형태를 지향한다. 

부엌과 거실, 서재 등은 공유 공간으로 사용하고, 사무실과 세미나실 등은 예약에 의해 개인 사용이 가능하다. 층마다 다양한 형태의 공간 구성이 되어 있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f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