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블록체인協 "中 거래사이트,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2018-04-17 10:55 송고 | 2018-04-17 11:41 최종수정
김용대 한국블록체인협회 정보보호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암호화폐 거래소 자율규제 심사 계획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News1 박지수 기자

한국블록체인협회가 회원사를 대상으로 하는 첫 자율규제 점검을 앞두고 중국계 거래사이트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23개 회원사 가운데 중국 거래사이트는 오케이코인과 후오비코리아 두군데다.

17일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은 "해외 거래사이트 중 협회 회원사가 있고, 이들 중 본사 법인이 조세회피지역에 있는 경우도 있다"면서 "만약 문제가 발생할 경우, 이들이 어떻게 책임질 수 있는지와 자금세탁 여부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 거래사이트들은 중국계 거래사이트들의 보안문제와 자금세탁 가능성, 불법운영시 단속 실효성 여부에 대해 지속적으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 위원장은 "굉장히 까다로운 규정을 만들었고, 중국계 거래사이트도 이를 통과해야 회원사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면서 "해외 거래사이트가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유지할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했다.

협회는 23개 회원사 가운데 현재 영업중인 14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 △고객자산 분리보관 △이상거래 대응 △신규상장시 이용자 보호 조치 △자기자본 20억원 이상 보유 △감사보고서 및 재무제표 의무 제출 △내부자거래 여부 및 시세조정행위 여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금융감독원이나 규제기관이 자금세탁과 관련한 자료를 요구할 경우 거래사이트는 고객들의 거래내역 전체를 보관, 전달해야 한다. 또 중국계 거래사이트의 무분별한 상장을 막기 위해 상장전 미리 공지를 올리게 하고, 상장 암호화폐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게시하도록 의무화했다. 

아울러 협회는 23개 회원사과 공동으로 고객자산 보호를 위한 보험 가입도 추진 중이라고 했다. 김화준 협회 부회장은 "유빗 사태 사건을 계기로, 회원사들과 함께 보험에 가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협회 차원에서 고객자산 보호에 힘을 쓸 것"이라고 했다.


lsh5998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