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미풍 보단 태풍 가능성 커"…김기식·댓글의혹 정국 전망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김세현 기자 | 2018-04-16 15:41 송고 | 2018-04-16 15:59 최종수정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