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4월국회 정상화 난망…김기식·댓글정국에 대치전선 확대(종합)

여야, 방송법 등 이견 못좁혀…김성태, 회동 불참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김성은 기자, 나혜윤 기자, 김세현 기자 | 2018-04-16 11:48 송고
정세균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단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례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철 바른미래당,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 의장, 노회찬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원내대표. 이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정 의장에게 불참 의사를 알렸다. 2018.4.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지난 2일부터 파행을 빚고 있는 4월 임시국회의 정상화가 멀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평화와정의의 의원모임 등록대표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함께 정례회동을 가졌지만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정 의장과 우원식 원내대표는 야권에 4월 국회를 시급하게 열자고 촉구했지만 야권은 방송법 개정안 처리 등을 촉구하면서 여당의 양보를 주장했다.

정 의장은 "당장이라도 4월 임시국회가 정상화돼야 한다"고 했으며 우 원내대표 역시 "이번 4월 국회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지방선거를 치르고 원구성한 다음에 언제 열릴지 모르는 상태로 넘어갈 확률이 높다"며 야권을 향해 "4월 국회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 공전의 책임은 여당인 민주당에 있다"면서 "여당이 신뢰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맞섰다.

당초 방송법 개정안 문제로 난항을 겪던 4월 임시국회는 최근 불거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논란과 인터넷 댓글 조작 의혹 등의 대형 이슈로 더욱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김 원장을 검찰에 고발했고 국정조사도 요구하고 있다. 또한 댓글 조작 의혹과 관련, 각 당은 당내에 댓글 조작 사건 TF를 구성해 당 차원에서 진상 파악에 나서면서 여야의 대치전선은 더욱 확장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회동에 불참하면서 야4당 간의 별도 회담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피감기관 해외출장사례 전수조사 등과 관련 "민주당이 정권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며 "정권의 앞잡이 노릇하는 민주당을 제외하고 야4당 간의 별도 회담을 통해 김기식과 댓글 정국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논의할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여야의 이견을 좁히기 위한 소통 창구인 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마저 정상적으로 가동되지 못하면서 4월 국회가 여전히 쳇바퀴를 돌고 있다.

그렇지만 여야는 4월 국회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 하겠다는 방침이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된 것이) 없다"며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중"이라고 수차례 강조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 역시 "여야 원내대표단이 국회를 열기 위해 계속 노력을 했다"며 "국회 정상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goodday@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