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文정부 추진 소득주도성장, 1년도 안 돼 실패"

"실업률, 17년만에 최악…정부 '선거용' 추경만"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18-04-11 17:37 송고
김성원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자유한국당은 11일 통계청의 3월 전체 실업률 발표와 관련 "정부가 무리하게 추진한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 주도 성장이 1년도 안 돼 실패로 판명 났다"고 주장했다.

김성원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전체 실업률은 4.5%로 3월 기준 17년 만에 최악으로 치솟았고,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의 실업률이 높아졌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취업자는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 숙박 및 음식점업 등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취업자 수를 견인했던 건설업마저도 취업자 증가폭이 줄어들었다"며 "'실업 재앙'이 세대와 분야를 가리지 않고 대한민국을 휩쓸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이 다 돼가고 문 대통령이 일자리상황판 설치쇼까지 했지만 그 효과는 눈에 보이지도 손에 잡히지도 않는다"며 "정부가 무리하게 추진한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 주도 성장이 1년도 안 돼 실패로 판명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반성과 사죄는커녕 말도 안 되는 변명을 내세우며 효과도 없는 '선거용 추경'만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일자리 정책을 재점검하여 세금 땜질 선거용 일자리 정책이 아니라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는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일자리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mave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