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송아영 세종시장 후보 확정…"보수결집"

김문수 "文대통령, '보따리 대한민국' 바꾸려 해"
홍준표 "김문수, 영혼이 맑아…보수 결집시킬 수 있어"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구교운 기자 | 2018-04-10 11:58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ㆍ세종시장 후보 추대 결의식에서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송아영 세종시장 후보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2018.4.1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자유한국당은 10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서울시장 후보로 공식 추대했다.

한국당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서울시장·세종시장 추대 결의식을 열고 김 전 지사를 서울시장 후보로 추대했다. 세종시장 후보로는 송아영 부대변인이 추대됐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추대 결의식에서 "대한민국을 김정은 폭정으로부터 자유롭게 통일시킬 수 있는 마지막 남은 유일한 정당이 한국당"이라며 "대한민국의 위기는 철지난 사회주의·공산주의·좌파의 그릇된 생각에 매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허물려 하는 이들에 의해 헌법은 없고, 문재인 대통령이 낸 개헌안에 수도는 법률로 정한다고 신설하려고 한다"며 "국회의원 과반수만 (통과)되면 수도를 계속 옮겨 다니는 보따리 대한민국으로 바꾸려 한다. 이 서울을 우리는 이렇게 허물어버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제가 대구에서 지난번에 낙선한 것을 다들 알 것이다. 저는 이 자리를 피하고 싶었다"며 "(당에) 저보다 적합한 인물이 많이 있고 제가 꼭 적합하단 생각은 하지 않는다. 분명히 말하는 건 서울시장을 내지 못하는 한국당이라면 이 당은 해체되어야 한다"고 했다.

또 "이 나라를 김정은 핵폭탄으로부터 확고히 지킬 정당은 오로지 한국당"이라며 "한강의 기적을 만들고 선진국을 만들 수 있는, 경쟁력과 복지 향상의 비전을 가진 당은 한국당밖에 없다"고 출마 결심의 배경을 밝혔다.

홍준표 대표는 김 전 지사에 대해 "보수우파를 결집시킬 수 있는 유일한 후보"라며 "96년 정치판에 같이 들어와서 23년째 김 전 지사를 모시고 정치를 해 왔다.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 없이 김 전 지사를 영혼이 맑은 남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서울시민들이 김문수 후보를 선택해줄 수 있도록 당원협의회가 전부 단합해 선거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함께 세종시장 후보에 추대된 송 부대변인은 "17개 광역시도 중 유일한 여성후보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번 선거에 승리해 완성된 행정수도 세종, 수준 높은 교육과 문화 인프라를 갖춘 문화수도 세종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한국당은 11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서울(김문수)·대구(권영진)·경북(이철우)·세종(송아영) 등 광역단체장 후보를 확정할 예정이다.

김 전 지사는 같은날 공식 출마선언을 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들어간다. 김 전 지사의 선거본부는 중앙당사에 들어설 전망이다.


hm3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