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환경

폐기물 배출해역 해양환경...중금속 농도↓, 저서 생태계 환경 개선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18-03-28 11:11 송고
폐기물 해양배출 해역 현황(위 3개 해역은 1993년부터 배출해역으로 지정되어 운영 중)/자료=해양수산부© News1

정부가 육상폐기물의 해양배출을 단계적으로 감축한 결과, 배출해역 환경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양수산부는 2017년도 폐기물 배출해역 환경에 대해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퇴적물 표층의 중금속 농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저서 생태계 환경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해양배출 감축정책은 2006년부터 단계적으로 실시했으며, 2016년부터는 국제협약에서 허용한 일부물질을 제외한 모든 폐기물의 해양배출을 금지했다. 그 결과, 육상폐기물의 해양배출량이 2005년 993만m3에서 2017년 2만7000m3를 기록하며, 기존의 0.3%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어 2017년에는 정밀조사를 실시해 각 해역의 퇴적물 표층 중금속 농도 개선여부와 저서 생태계 건강도를 종합적으로 확인했다.

그 결과 폐기물 배출해역의 퇴적물 표층 중금속 농도는 거의 모든 해역에서 해양환경기준상 해저퇴적물 관리기준 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해 양호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그 중에서도, 과거 오염도가 높았던 서해병 해역은 2005년에 비해 약 24∼44%, 동해병 해역은 2006년에 비해 약 49~72% 가량 주요 중금속 농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그동안 폐기물이 집중적으로 배출돼 2006년부터 휴식년 구역으로 지정된 동해병 해역의 일부 정점은 깊은 수심과 낮은 수온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환경 개선 효과가 더딘 것으로 확인돼 지속적인 관찰과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평가됐다.

장묘인 해양보전과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그동안 정부가 추진해온 폐기물 해양배출 감축 정책으로 인한 해양환경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며 "일부 환경 개선효과가 더딘 해역에 대해서도 별도의 복원 방안을 마련해 효과적으로 배출해역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sc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