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위안부합의 비판한 TF 위원장이 日총영사에…논란일 듯

위안부로 경색 한일관계에 부담 우려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18-03-27 10:54 송고 | 2018-03-27 11:24 최종수정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오태규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합의 검토 TF 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외교부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 결과를 발표하기 위해 브리핑실로 향하고 있다.  © News1 오대일 기자

한일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았던 오태규 전 한겨레신문 논설위원 실장이 춘계 공관장 인사에서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내정돼 논란이 예상된다.

외교부는 그동안 새정부의 국정철학이나 정책기조에 대한 이해도 등을 고려해 특임공관장을 선발해왔다.

그러나 오태규 전 위안부 TF위원장이 일본 오사카 총영사에 내정된 점은 논란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다.

오 내정자는 지난해 7월 위안부 TF 위원장을 맡아 지난 2015년 타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가 피해자 중심적 접근이 부족하며, 불균형한 합의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런 내용을 토대로 문재인 대통령도 당시 합의에서 중대 흠결이 있었다며 "피해자 중심 해결 원칙으로 빠른 시일 내 후속조치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지난해 12월 위안부 TF 보고서 발표 이후 일본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당시 합의에서 1mm도 움직이지 않겠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일본 측이 불편한 인사를 공관장으로 내정한 것은 양국 관계에도 걸림돌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총영사의 역할이 해외의 영사 교민 업무를 비롯한 양국 간 친선에 초점이 맞춰진 점을 감안하면 우려가 제기된다.

이 외에 논란 소지가 있는 인사를 특임공관장으로 발탁한 데 따른 반발 목소리도 나온다. 오사카 총영사관은 일본에서도 규모가 큰 공관으로 꼽히는데 굳이 논란 소지가 있는 인사를 해당 공관에 보내냐는 것이 골자다.

강경화 장관 취임 후 첫번째 공관장 인사에서 노르웨이 대사에 임명된 박금옥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건강을 이유로 사임했다. 일각에서는 추운 곳은 싫다는 게 사임 이유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ejjung@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