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중기부, '메이커 스페이스 주관기관' 모집…제품 창작활동 지원

다음달 30일까지 모집…사업비 70%까지 지원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2018-03-21 12:00 송고
중기부 제공© News1

정부가 제품을 만드는 '메이커'들의 창작 활동 지원에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다음달 30일까지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주관기관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선정 기관은 총 사업비의 70%(일반형은 80%) 이내에서 공간 인테리어 등 소요 비용을 지원받는다. 전문형은 30억원, 일반형은 2억5000만원 안팎에서 지원된다.

메이커들이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도록 장비 등을 갖춘 공간(스페이스)을 확대하는 것이다. 메이커란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제품·서비스를 스스로 창작·개발하는 이를 의미한다. 

올해 65개 공간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총 350여개 공간을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구축 공간은 '교육과 체험' 중심의 일반형 공간 60곳, '전문창작과 창업 연계' 기능 전문형 공간 5곳으로 나뉜다.

특히 공간 운영에 있어 민간의 전문성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서비스 유료화·자체 수익모델 발굴 등을 추진한다. 중장기적 자립 기반을 마련해 자생적인 메이커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목적에서다.

사업 참여 희망 기관 등은 한국과학창의재단 사업관리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 자격은 교육·창작활동 지원 등 전문 역량과 인프라를 보유한 공공·민간기관·단체다.


mrlee@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