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라디오로맨스' 결실맺은 부스 안의♥ '해피엔딩'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3-21 06:50 송고
'라디오로맨스' © News1

'라디오 로맨스'의 윤두준과 김소현이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2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마지막회는 지수호(윤두준 분)과 송그림(김소현 분)이 결혼식을 올리며 사랑의 결실을 맺는 모습으로 극이 마무리됐다.

지수호는 처음으로 생방송으로 라디오를 진행했다. 청취자들에게 심경을 허심탄회하게 고백한 지수호는 후련한 마음으로 마지막 클로징 멘트를 했다. 또한 지수호는 어머니 남 대표(오현경)을 만나 그간의 오해와 묵힌 감정을 털어놓고 대화를 주고받으며 상처를 치유했다.

PD 이강(윤박)은 결국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갈등을 크게 빚고 자리에서 옷을 벗고 물러나야 했다. 이에 송그림은 크게 슬퍼하며 눈물을 흘렸고, 이런 그림을 이강은 위로했다. 메시지만 남기고 외국으로 떠날 작정이었던 이 PD를 배웅나온 것은 지수호였다. 지수호는 그에게 진심어린 끝인사를 하며 앙금을 씻었다.

또한 진태리(유라 분)와 김준우(하준 분)는 티격태격하면서도 결혼에 골인했다. 준우는 진심을 다해 남자를 믿지 못하는 태리의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했고, 태리는 준우 품에 안겨 행복해 했다.

한편, 수호와 그림은 서로를 향한 믿음과 사랑을 보였다. 먼저 그림의 어머니에게 결혼 승낙을 받은 수호는 그림에게 "결혼 하고 싶다"며 진심어린 프러포즈를 했고 그림은 웃으며 화답했다. 수호는 노을을 바라보며 "앞으로도 나랑 손 잡고, 내 앞에서만 울어줘"라며 그림의 손에 반지를 끼워줬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