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울산

울산상의 "블록체인 4차산업 혁명 핵심 기술"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2018-03-15 17:28 송고
울산상공회의소는 15일 오전 울산롯데호텔에서 제141차 울산경제포럼을 개최했다. © News1

“앞으로 블록체인은 모든 영역에서 활용될 것이며, 우리가 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90년대 인터넷진흥정책을 통해 인터넷 강국이 된 것처럼 법과 규제를 최소화해 기술적 문제를 해결하는 등 블록체인 강국이 되기 위한 국가적인 최우선 정책이 필요하다”

울산상공회의소가 15일 오전 울산롯데호텔에서 개최한 제141차 울산경제포럼 강사로 나선 박성준 동국대 국제정보보호대학원 블록체인 연구센터장의 ‘블록체인 경제’란 주제 강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박성준 센터장은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그 개념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지만, 쉽게 블록체인은 제2의 인터넷이자 새로운 컴퓨터"라며 "블록체인은 전 세계 모든 컴퓨터의 중앙처리장치(CPU)가 한 대의 거대한 글로벌 컴퓨터로 움직이게 하는 것이며 기존 파일공유 프로그램에는 신뢰기술이 없었던 반면, 블록체인은 저장한 P2P에 신뢰를 위한 컨센서스(합의) 메커니즘을 넣은 초고속 안전한 글로벌 신뢰컴퓨터"라고 설명했다.

박 센터장은 △암호화폐 발행 △스마트계약 △스마트자산 △탈중앙화자동화조직 등으로 구성된 블록체인 경제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암호화폐는 블록체인에서 꼭 필요한 화폐를 발행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말하며, 스마트 계약은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실행되는 컴퓨터 프로그램(S/W)으로 디지털 자산을 통제하는 기능이 주요 목적이다.

이미 블록체인 기술 혁신은 통화, 지급 결제 수단으로서의 역할뿐 아니라 자동차, 주택, 토지 등 자산가치 인증·증명, 지적재산권, 소유증명, 공유경제, 스마트 계약 등과 같은 기업 비즈니스 영역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그는 “블록체인은 단순한 디지털 화폐 수단을 넘어서 전 세계 IT 산업과 경제, 사회를 획기적으로 바꿀 매개체이며 빠르면 5년, 늦어도 10년 안에 현재의 인터넷 세상이 블록체인 경제로 바뀔 것”이라며 “이처럼 블록체인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기술임을 인식하고 기업과 정부가 블록체인 산업 육성과 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kky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