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MB 소환'에 바른미래당, 착잡·원칙 수사 '혼재'

MB정부 출신 인사들 "참담"…국민의당 출신은 "부패종결자"
"법과 원칙대로 해야 한다는 부분에서는 이견 없어"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18-03-14 16:00 송고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8.3.14/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에  바른미래당 표정은 복잡한 심경이 혼재하는 모습이다.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은 '적폐청산'을 외치며 원칙있는 수사를 강조했지만, MB 정부 인사들이 있던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의 얼굴에는 착잡함이 남았다.

바른미래당 내부에는 아직 이 전 대통령 정부 당시 인사들이 여럿 남아 활동 중이다. 바른정당의 초대 당 대표를 지냈던 정병국 의원은 MB정부 문화체육부 장관을 역임했다. 정운천 최고위원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을, 진수희 전 의원(서울시당 공동위원장)은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다.

또 국민의당 출신 중에서도 이태규 사무총장은 MB 정부 인수위원회의 기획조정 전문위원·대통령실 연설기록비서관을 맡은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에 대한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의 발언은 매우 강경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적폐청산이라는 말답게 사상 초유의 매관매직 의혹까지, 이 전 대통령은 가히 불법과 비리 부패 종결자"라며 "엄정한 수사를 통해 범죄행위를 명명백백히 밝혀내고 그에 상응하는 법정 최고형을 달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이 전 대통령까지 '보수' 대통령들이 연이은 사정 칼날 위에 서자, 우려를 표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하고, 어떤 부패나 비리도 용납될 수 없다"면서도 "직전 대통령 두 분이 연달아 이렇게 되는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저희들도 헤아려야 한다"고 밝혔다.

진수희 전 의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MB 정부에 몸담았던 사람으로서 착잡하고 참담하다. 이미 언론에서 나온 내용들이 사실과 의혹이 뒤섞여져 이 전 대통령은 만신창이가 된 상태"라며 "만약 이 전 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기소하면, 공소장을 봐야 비판을 하든 대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토로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연석회의 비공개 자리에서 일부 참석자들은 당내에 MB 정부 내각에 있었던 사람들도 있는데 이 전 대통령을 향한 당 차원의 강경 발언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MB 정부 출신 인사들은 불편한 마음을 갖고 있으면서도 지지율이 주춤한 당의 상황과 검찰 수사 상황들을 고려해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정병국 의원은 해외 출장 중이었으며 공개회의마다 공개 발언을 자주 해오던 정운천 최고위원도 이날만큼은 말을 아꼈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당시 내각에 있었으니 착잡한 부분은 있을 것"이라며 "다만 정치보복을 강조하는 자유한국당과는 달리 법과 원칙대로 해야 한다는 부분에서는 국민의당 출신이나 바른정당 출신이나 이견이 없다"고 설명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3.1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h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