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檢 '고객 돈 횡령' 혐의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3곳 압수수색

수상한 계좌 자금흐름 추적 중 정황 포착
압수한 자료 토대로 혐의점 검토…수사확대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2018-03-14 14:50 송고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검찰이 서울 여의도 소재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사이트 A사 등 3곳의 횡령 혐의를 포착하고 동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제2부(부장검사 정대정)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 동안 횡령 등 혐의로 A사를 비롯한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업체 3곳을 압수수색했다고 14일 밝혔다. A사 등 3곳의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대표와 임직원들은 거래사이트에 자금을 위탁한 고객의 돈을 몰래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압수수색을 통해 회계자료와 거래내역, 휴대폰과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검찰은 디지털포렌식(디지털 정보분석)을 하면서 불법 혐의점이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수상한 계좌의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해당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3곳의 횡령 정황을 포착했다"며 "아직 연루자나 이들이 가로챘다고 판단되는 금액 규모를 특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들이 암호화폐 투자명목으로 일반인을 속여 자금을 모아 투자하는 등 불법적으로 자금을 끌어모은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망을 넓히고 있다.


dongchoi89@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