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울산은 안방서 상하이 상강에 석패, 수원은 적지서 상하이 선화에 완승 (종합)

울산, 전반 결정적 찬스 수차례 놓치고 0-1 패
수원, 데얀-최성근 릴레이포로 값진 3점 획득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18-03-13 23:17 송고
13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4차전 울산현대와 상하이 상강의 경기 후반 상하이 엘케손이 골을 성공시키자 동료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8.3.13/뉴스1 © News1 이윤기 기자

나란히 상하이를 연고지로 삼고 있는 중국 클럽을 상대한 울산현대와 수원삼성의 희비가 엇갈렸다. 울산은 안방에서 상하이 상강에게 패했고, 수원은 적진에서 상하이 선화를 잡았다.

울산현대가 13일 오후 문수구장에서 열린 상하이 상강과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F조 조별예선 4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승리했다면 1위가 될 수 있었던 울산은 1승2무1패 승점 5점에서 발목이 잡혔고 상강은 3승1무 승점 10점이 되면서 선두 자리를 공고히 했다. 같은 시간 가와사키를 1-0으로 제압한 멜버린 빅토리(1승2무1패 승점5)는 울산과 승점은 같으나 골득실에서 밀린 3위가 됐고, 가와사키는 1무3패(승점1) 최하위다.

김도훈 울산 감독은 이 경기를 일종의 분수령으로 여겼다. 때문에 지난 10일 상주상무와의 K리그1 경기에 주전들을 대거 빼고 임했다. 해당 경기가 0-2 패배로 끝난 것은 계획에 없었겠으나, 어쨌든 상강과의 4차전을 잡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수포로 돌아갔다. 넣어야할 때 넣지 못한 것이 화근이 됐다.

전반 2분 만에 이명재가 2선에서 올린 크로스가 토요다의 머리로 완벽하게 배달됐으나 공이 허공으로 떠버렸다. 워낙 초반이었기에, 그때는 그냥 아쉬운 정도였다. 하지만 이후 팬들의 발을 동동 구르게 하는 장면들이 여러 차례 나왔다.

전반 16분 오르샤가 하프라인 아래에서 필드를 가르는 완벽한 패스로 김인성에서 공을 연결했고 김인성이 골키퍼까지 자리를 비운 문전으로 크로스를 시도했으나 토요다와의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무산됐다.

전반 38분에는 일부러 넣지 않으려 해도 실패하기 어려운 찬스까지 무산됐다. 오르샤가 오른쪽 김인성에게 완벽한 패스를 연결했고, 김인성 역시 정확한 타이밍에 문전으로 쇄도한 토요다 앞으로 공을 보냈다. 그런데 토요다가 골문 바로 앞에서 어이없는 슈팅으로 크로스바를 넘기면서 김도훈 감독을 좌절케 했다.

울산의 불운은 전반 내내 계속됐다. 전반 41분 프리킥 찬스에서는 리차드의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중국의 빅클럽 상하이 상강을 몰아치고도 득점을 뽑아내지 못했다. 결국 이것이 빌미가 됐다.

울산은 한방을 맞고 경기를 내줬다. 후반 5분 상강이 자랑하는 파워풀한 스트라이커 헐크가, 헐크같은 괴력으로 오른쪽 측면을 무너뜨린 뒤 중앙으로 내준 것을 엘케손이 가볍게 밀어 넣으면서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것이 결과적으로 결승골이 됐다.

이후에도 공격 주도권은 울산이 쥐고 있었고 수차례 상강 골문을 노렸으나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득점을 성공시키지 못한 채 0-1로 경기가 끝났다. 90분 내내 좋은 찬스는 손에 꼽을 정도였던 상강은 그 한 번의 기회를 골로 연결시키면서 적진에서 승점 3점을 챙겼다. 
데얀이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수원은 원정서 상하이 선화를 2-0으로 제압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News1

반면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으로 전망됐던 수원은 상하이 원정에서 귀중한 3점을 획득했다.

수원은 이날 오후 중국 상하이 홍커우 풋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상하이 선화와의 H조 4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후반 6분 데얀이 선제골을 넣었고, 후반 43분 최성근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2승1무1패 승점 7점이 된 2위 수원은 선두 가시마 앤틀러스(2승2무 승점8)를 바짝 추격했다. 상하이 선화는 3무1패(승점3)로 3위이고 시드니 FC가 2무2패(승점2)로 최하위다.

울산이 넣을 때 못 넣어 패했다면, 수원은 필요했던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생존에 성공했다.

전체적인 플레이가 크게 인상적이진 않았던 수원은, 실점하지 않은 채 후반을 도모하는 쪽으로 경기를 이끌었다. 그리고 후반 초반 해결사 데얀이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숨통을 틔웠다.

선제골 이후 보다 안정된 운영에 방점을 찍었던 수원은 경기 막판 최성근이 선화 선수들의 맥을 빠지게 만드는 추가골을 터뜨리면서 귀중한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lastuncle@news1.kr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