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아시아

"日, 다음주 G20 회의서 암호화폐 규제안 마련 촉구"

(로이터=뉴스1) 민선희 기자 | 2018-03-13 15:00 송고 | 2018-03-13 15:03 최종수정
 

일본이 다음주 G20(선진 20개국) 회의에서 돈세탁 용도의 암호화폐(가상화폐) 사용 규제안 마련을 촉구할 것이라고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그러나 관계자에 따르면 G20 재무장관들이 공동 성명을 마련할 가능성은 낮다. 각국이 암호화폐를 다루는 방식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13일 관계자는 "논의는 암호화폐 거래가 은행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보다는 불법적인 돈세탁이나 소비자 보호에 미치는 영향에 집중될 것"이라며 "G20 회원국 사이의 공통적인 분위기는 너무 엄격한 규제는 좋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관료들은 오는 19~2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만나 정례회의를 갖는다. 이번 회의에서 암호화폐 역시 주요 의제로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G20국가들 간에 암호화폐 규제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는 형성돼 있으나, 일부 국가들은 다른 국가들보다 규제를 느슨하게 해 돈세탁이 용이해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1월 일본 암호화폐 거래 사이트 코인체크는 암호화폐 넴(NEM) 580억엔 상당을 해킹당했다. 암호화폐 사상 최대 규모였던 이번 해킹 사건은 일본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사이버 보안 우려를 촉발하고, 규제 방식과 관련한 문제를 제기했다.

프랑스와 독일도 비트코인 암호화폐 시장 규제를 위한 공동 제안을 내놓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유럽연합(EU) 감독당국은 단기적으로 돈세탁 및 테러자금 조달에 이용 되는 암호화폐 규제에 초점을 맞추고, 소비자들에게는 암호화폐 거래의 위험을 경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은행들의 암호화폐 보유 역시 금지할 것이라 덧붙였다.

<© 로이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inssu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