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공식입장] 김혜선 측 "빚 최대한 갚으려 노력…법원에 결국 파산 신청"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8-03-12 09:15 송고 | 2018-03-12 09:16 최종수정
뉴스1 DB © News1

배우 김혜선 측이 파산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김혜선 측 관계자는 12일 뉴스1에 "법원에 파산 신청서를 낸 사실이 맞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회생 절차를 진행 중이었는데 채권자 최종 동의를 못 받아 어쩔 수 없이 파산 신청을 하게 됐다"면서 "빚을 최대한 갚아가려 노력했는데 최종 동의를 받지 못해 파산 신청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김혜선은 지난해 12월 말 서울회생법원에 파산 신청서를 냈다. 현재 김혜선의 빚은 약 23억원에 달한다. 이에 앞서 김혜선 측은 지난해 12월 초에도 "현재 회생 절차를 진행 중"이라면서 "갚아야 할 원금이 워낙 많아서 시간이 걸리고 있지만 그럼에도 성실히 빚을 갚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혜선은 '대장금' '소문난 칠공주' '조강지처 클럽'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연기 활동을 펼쳤다.


aluemchang@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