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원천기술·특허 사업화하는 18개 대학에 125억 지원

교육부 '브릿지 플러스 사업' 개편해 5년간 지원
특허에서 실용신안·상표 등으로 사업화대상 확대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2018-03-07 11:30 송고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달 19일 충북대학교 학연산공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대학생 창업지원 현장간담회에 앞서 대학생 창업가가 제작한 3D프린터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정부가 대학이 보유한 특허와 원천기술 등 연구성과를 기업에 이전하거나 사업화하는 대학 18곳을 선정해 5년간 해마다 총 125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대학이 보유한 원천기술과 특허를 기업에 이전하거나 창업 등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5년 시작됐다.

올해는 18개 안팎의 대학을 선정해 연간 총 125억원을 지원한다. 2년 뒤 중간평가를 통과하면 최대 5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대학당 평균 지원금액은 연간 7억원이다.

지난달 마감한 결과, 총 35개 대학이 신청했다. 평가를 거쳐 다음달까지 지원대학을 최종 선정한다. 수도권, 충청권, 호남·제주권, 대경강원권,동남권으로 나눠 권역별로 1개 이상의 대학을 선정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융·복합이 강조되는 4차산업혁명시대에 맞춰 올해부터 '브릿지 플러스(BRIDGE+) 사업'으로 개편했다. 지금처럼 대학이 개별적으로 추진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대학 간 공동이전·사업화 중심으로 바꿨다.

제품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보유한 대학끼리 협력해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공동 추진해 실용화 가능성을 높이자는 취지다. 이를테면 탈모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기술 가운데 A대학이 보유한 특허가 있다면 A대학과 공동으로 사업화를 추진하는 식이다.

특허에 집중됐던 사업화영역도 대학 구성원이 보유한 아이디어와 노하우로 확대했다. 특허뿐 아니라 교직원이나 학생이 가진 아이디어를 실용신안이나 상표 등으로 등록하는 것도 지원 대상에 포함했다.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담당하는 조직을 대학 산학협력단이나 대학기술지주회사로 통합한다. 유사한 조직이 대학 내에 흩어져 있으면서 생기는 업무중복과 연계부족 등 운영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다.

기술이전과 사업화 과정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최고기술경영자(CTO)' 개념도 도입한다. 산학협력단장 등이 총괄책임자를 맡아 대학 내 유관조직을 조정하고 기술적 의사결정 과정을 책임지게 된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브릿플러스 사업이 대학이 보유한 고부가가치 융·복합 기술을 산업계로 이전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수행해 국가 신산업 창출기반을 확대하고 대학의 재원구조를 다변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jin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