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 안희정 출당 및 제명 결정(상보)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
추미애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져…국민께 사과"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정상훈 기자 | 2018-03-05 22:06 송고
안희정 충남지사© News1

더불어민주당은 5일 자신의 수행비서를 성폭행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당 최고 수준의 징계인 출당 및 제명을 결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밤 9시부터 국회 본청 당 대표실에서 안 지사와 관련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밝혔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안희정 지사에 대한 뉴스보도에 대해 당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 결과 안희정 도지사에 대해선 출당 및 제명 조치를 밟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JTBC는 이날 저녁 메인 뉴스를 통해 "안 지사의 현직 비서인 김지은씨가 지난해 6월부터 8개월동안 안 지사로부터 4차례 성폭행과 함께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