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마더' 손석구 사망, 이보영X허율 경찰 피해 도주 시작 (종합)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3-01 23:12 송고
'마더' © News1

'마더' 이보영과 허율이 손석구에게 납치됐다가 벗어났다.

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 12회에서는 혜나(허율 분)가 납치된 곳에 도착한 수진(이보영 분)과 진홍(이재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홍은 경찰을 부르려고 했으나 수진은 "나 혼자 들어가겠다. 그 남자가 나를 기다리고 있다. 정애원에 몰래 들어갈 수 있는 입구가 하나 더 있다. 그곳에서 상황을 지켜보다 감당할 수 없을 것 같으면 경찰을 불러라"고 작전을 짰다.

이때 설악(손석구 분)은 수진에게 자신의 어린 시절에 대해 이야기하며 수진도 의자에 몸을 묶고 겁박했다. "오늘 여기서 아무도 살아서 못 나간다. 내가 규칙을 정했다. 울면 죽는다. 그리고 내가 너 반드시 울린다"며 더욱 긴장감을 높였다. 하지만 몰래 숨어 있던 진홍이 나서 설악을 기절시키고 둘을 구했다.

이때 창근(조한철 분)도 정애원에 도착했고 동료 경찰을 죽이려는 설악에게 총을 겨눠 결국 설악에게 부상을 입혔다. 그는 어린 시절의 어머니에게 받은 상처를 떠올리며 불을 질러 자살을 택했다.

이후 수진과 혜나는 창근의 추적을 피해 어느 산사에 도착했다. 스님은 처음에 여자라서 받아줄 수 없다고 말했지만 갈 곳 없는 두 사람을 재워준 뒤 무사히 도망갈 수 있게 도와주기 까지 했다. 두 사람은 뉴스에도 나왔고, 수진은 결국 유괴 혐의로 창근에게 쫓기게 됐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