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고1 응시 2021수능 수학서 '기하' 제외…이과생 부담 줄어

교육부,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 확정 발표
문과수학은 출제범위 늘어…다른 영역은 동일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2018-02-27 11:30 송고 | 2018-02-27 11:34 최종수정
© News1

올해 고등학교 1학년이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는 수학 가형에서 '기하'가 빠진다.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기하가 빠지면서 이과생들의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문과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나형에서는 삼각학수 등이 추가돼 부담이 다소 늘었다. 다른 과목은 현행 수능과 출제범위가 같다.

교육부는 27일 올해 고교 1학년 학생이 응시하는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를 확정해 발표하고 시·도 교육청과 고등학교에 안내한다고 밝혔다.

올해 고교 1학년부터 2015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돼 수능 출제범위도 조정해야 한다. 교육부는 당초 올해 고교 1학년이 치르는 2021학년도부터 새 수능 제도를 적용할 계획이었다. 절대평가 확대를 둘러싼 논란 등으로 수능 개편안 확정을 올해 8월로 1년 미뤘다.

대신 올해 고교 1학년은 현행 수능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출제범위도 현행 수능과 동일하게 유지한다. 교육과정이 달라 조정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학생들의 학습 부담 완화를 위해 출제범위를 최소화한다는 원칙을 세웠다.

이에 따라 수학영역을 제외한 나머지 영역은 현행 수능과 출제범위가 같다. 수학영역은 교육과정 개편으로 기존 출제범위에 속했던 '기하와 벡터' 중 '기하'가 진로선택과목으로 이동했다. '벡터'는 과학고 등에서 배우는 전문교과과목으로 분류됐다. 기하를 넣느냐 빼느냐가 쟁점이었다. 

이과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가형은 출제범위를 '수학Ⅰ, 미적분, 확률과 통계'로 확정했다. 기존 수능에 포함됐던 '기하'는 출제범위에서 제외했다. 2015개정 교육과정에서는 주로 2학년 때 배우는 일반선택과목까지만 출제하는 게 원칙이다.

교육부는 "기하가 모든 이공계의 필수과목으로 보기는 곤란하며, 대학이 모집단위별 특성에 따라 필요하면 학생부에서 '기하' 이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가 211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서도 대학교수와 교사의 76%, 학부모·시민단체의 89%가 기하를 출제범위에서 제외하는 것에 찬성했다. 학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기하'가 출제범위에서 제외되면서 이과생들의 학습 부담은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문과생이 응시하는 수학 나형에서는 '수학Ⅰ, 수학Ⅱ, 확률과 통계'가 출제범위에 포함됐다. 기존 수능과 달리 '삼각함수', '지수함수와 로그함수' 등이 새로 시험범위에 추가됐다.

특히 지수와 로그의 정의를 넘어 함수까지 새로 출제범위에 포함돼 문과생들의 학습 부담이 커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교육부는 "학습내용의 수준과 범위를 적정화했기 때문에 추가된 내용이 예상보다 학습부담이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어영역의 출제범위는 '화법과 작문, 문학, 독서, 언어'로 현행 수능과 동일하다. 기존의 '독서와 문법'이 새 교육과정에서는 '언어(문법)와 매체'로 분리됐다. 새 교육과정에 포함된 '매체'를 출제범위에 포함할지가 쟁점이었다. 종전처럼 '문법'(언어)만 포함하고 매체는 제외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과학탐구는 현행 수능과 동일하게 과학Ⅰ뿐 아니라 '물리Ⅱ, 화학Ⅱ, 생명과학Ⅱ,  지구과학Ⅱ' 등 과학Ⅱ를 출제범위에 포함했다. 지난해 8월 수능 개편 1년 유예를 발표하면서 과학탐구영역은 동일한 수능과목구조를 유지한다고 밝혀 과학Ⅱ 출제가 불가피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그 밖에 영어, 사회탐구, 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의 출제범위는 현행 수능과 동일하다. 수능-EBS 연계율은 현행처럼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을 유지한다.


jinny@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