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국민 10명중 8명 '찬성'…77.4%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여론조사 결과 반대는 20.5%
정상회담 조건 '北핵동결 전제' 51%, '조건없이' 46%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2018-02-14 16:43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의 공연 관람을 마친 뒤 김영남 위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2.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 초청 의사를 밝힌 가운데, 국민 10명 중 8명이 남북 정상회담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2~13일 전국 유권자 102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1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정상회담 개최를 '찬성한다'는 의견이 77.4%, '반대한다'는 의견이 20.5%로 각각 집계됐다.

찬성 응답 가운데 '매우 찬성한다'는 30.4%, '대체로 찬성한다'는 47.0%로 조사됐다. 반대 응답 중에선 '매우 반대한다'는 8.3%였고 '대체로 반대한다'는 12.2%였다.

남북정상회담 조건과 관련해선 '북한의 핵동결·핵계기를 전제로 해야 한다'(50.9%)는 의견이 '조건없이 만나야 한다'(45.8%)는 의견보다 오차범위에서 조금 많았다. 모름·무응답은 3.3%였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의 회담에 대해서는 55.3%가 남북 대화와 긴장 완화 분위기 조성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에 38.6%는 비핵화에 대한 내용이 없는 형식적인 만남으로 평가했다.

향후 남북 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지금과 같은 긴장관계가 지속될 것'(44.1%)이라는 응답과 '지금보다 더 좋아질 것'(43.0%)이라는 응답이 팽팽했다.

앞으로 정부가 취해야 할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서는 '제재를 유지하면서도 대화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72.5%로 가장 많았다.

'제재와 압박을 최대한 강화해야 한다'는 강경 입장은 12.9%에 그쳤고 '제재를 풀고 대화를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도 12.3%로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를 방문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접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2.1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평창올림픽의 남북 관계 기여도에 대해서는 65.1%가 기여할 것이라고 봤고 33.0%는 기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밖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71.9%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해 지난달보다 3.5%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당인 '바른미래당'의 출범 이후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47.4% △자유한국당 15.6% △바른미래당 10.8% △정의당 3.7% △민주평화당 1.3% 순으로 조사됐다.

KSOI에 따르면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은 국민의당(3.6%)과 바른정당(4.7%)을 단순 합한 지지율보다 2.5%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의 수사에 대해서는 '구속수사' 의견이 74.2%로, '구속수사 반대'가 20.7%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무선 RDD(무선 78.8%, 유선 21.2%)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에 신뢰수준 ±3.1%p수준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