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설 연휴 고속道 안전거리 미확보 사고 평소보다 3배

전기차로 장거리 갈 땐 배터리 성능 감소 고려해야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8-02-14 10:51 송고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IC 부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오른쪽)이 귀성차량들로 꽉 막혀있다. 국토교통부는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평균 소요시간은 통행료 면제 등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40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연휴 첫날인 15일 오전, 귀경길은 설 당일인 16일 오후에 가장 정체가 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018.2.1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설 연휴 기간에 고속도로에서 안전거리 미확보로 나는 사고가 평소보다 3배나 많다는 분석이 나왔다. 정체로 답답하고 빨리 가고 싶더라고 앞차와 60m 이상 거리를 유지해야 안전하다.

14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의 '설 연휴 장거리 운전 안전대책' 연구 결과를 보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설 연휴에 발생한 후미 추돌 사고는 총 3595건으로 전체 사고의 30.4%에 이른다.

설이 있는 달의 평일에 발생한 후미 추돌 사고 2823건(전체의 22.3%)과 비교하면 8% 정도 많다. 안전거리 미확보와 전방 주시 태만이 주요 원인이다.

특히 고속도로에서 안전거리 미확보 사고가 설 연휴에 16.3%로 평소(5.3%)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사고를 경험한 운전자일수록 사고 위험이 높은 운전 습관을 지진 경향이 나타났다. 연구소가 차량에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을 장착해 분석한 결과, 사고를 경험한 운전자일수록 앞차와의 간격이 TTC(Time to Collision·내 차의 현재 속도를 고려해 앞차에 도달하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가 2초 미만으로 짧았다.

TTC 2초 기준은 프랑스의 안전거리 권고 기준인 시속의 60% 수준(현재 주행속도에서 약 2초 후 정지하는 거리)을 차용했다. 차량 속도가 시속 100km이면 앞차와 60m 이상 거리를 두는 것이 안전하다는 뜻이다.

한국도로공사에서 제공한 폐쇄회로(CCTV) 영상자료를 분석한 결과 주간에는 3명 중 1명, 야간에는 50% 정도만 안전거리를 준수했다. 운전자 400명을 대상으로 한 차간거리 유지 관련 설문에서 3명 중 2명은 '운전자의 감' 또는 '일정한 기준 없음'이라고 답했다.

이수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설 연휴 기간 급한 마음에 차간 거리를 바짝 붙여 빨리 가려는 운전자가 많은데, 앞차와 차선 3개 이상의 간격을 유지하면서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 연휴 기간 전기차로 장거리 운전을 할 계획이라면 배터리 성능 저하를 고려해 평소 대비 주행가능거리를 20% 짧게 잡으라고 연구소는 조언했다.

전기자동차 이용자 78명을 대상으로 겨울철 장거리 운전실태를 조사한 결과 영하 5도 이하에서 주행할 경우 평소 대비 주행거리가 21.7% 감소했다. 기온 저하로 배터리 성능이 감소하고, 차 안에서 난방 시스템을 사용하면서 배터리의 에너지 발생량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이수일 박사는 "실제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전기충전소가 거의 다 있지만 동시 수용 가능 대수는 1~2대 정도"라며 "방문객이 많은 휴게소에는 급속 충전이 가능한 보조 차량을 사전에 배치해 두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eriw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