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올림픽] 김민석의 깜짝 동메달…한국 스피드, 메달 사냥 시작된다

(강릉=뉴스1) 김도용 기자 | 2018-02-14 09:27 송고
김민석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18.2.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이 김민석(19)의 깜짝 동메달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첫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하지만 메달 사냥은 이제 부터 시작이다.

김민석은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10일 남자 쇼트트릭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임효준에 이어 두 번째 낭보였다. 또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에는 첫 메달이었다. 김민석에 앞서 김보름(여자 3000m), 이승훈(남자 5000m), 노선영(여자 1500m)이 출전했지만 메달을 가져오지 못했다.

김민석의 활약으로 한국 스피드스케이트 대표팀은 반등할 수 있게 됐다. 사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지난달 23일 대한빙상경기연맹의 행정 착오로 노선영이 대표팀에서 제외되면서 분위기가 어두워졌다. 강릉에 입촌해서도 선수들은 언론과의 만남을 최대한 자제하기도 했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한국은 이제 추가 메달에 도전한다. 한국은 앞으로 4개의 메달을 더 노릴 수 있다.

2018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이상화(29). /뉴스1 DB © News1 이재명 기자

가장 기대가 되는 선수는 여자 500m의 이상화(29)다. 2010 밴쿠버 올림픽, 2014 소치 올림픽 여자 500m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상화는 이번 대회에서 3연패를 노린다.

이상화는 지난 시즌부터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에게 밀려 정상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4일 독일 인젤의 아이스슈타디온에서 열린 프릴렌제컵 대회 여자 500m에서 트랙 레코드를 세우면서 정상에 오르는 등 최근 컨디션이 좋다.

여기에 올림픽이라는 무대에서 이미 두 번이나 우승했다는 경험은 그에게 큰 힘이다. 또한 이번 대회가 한국에서 열리는 만큼 누구보다 큰 응원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자 매스스타트의 이승훈(30) 역시 메달 후보다. 이승훈은 지난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서 매스스타트 부문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땄다. 올 시즌에도 이승훈은 금메달 2개를 목에 걸면서 정상임을 입증했다. 대회를 앞두고 수차례 "매스스타트에 자신있다"고 말할 정도로 이승훈 자신도 기대를 하고 있다.

이승훈은 정재원(17), 김민석과 함께 출전하는 팀추월에서도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한국은 올 시즌 월드컵 1차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이승훈은 5000m에서 비록 우승을 하지 못했지만 좋은 몸 상태를 자랑했다. 그리고 김민석은 이미 1500m에서 동메달을 따내 분위기를 끌어 올린 만큼 메달을 기대해볼만 하다.

여자 매스스타트의 김보름도 메달을 노린다. 김보름은 올 시즌 ISU 월드컵에서 동메달 1개 획득에 그쳤다. 하지만 지난 시즌 월드컵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획득,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만큼 희망을 놓을 수 없다.




dyk0609@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