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올림픽] 행운의 여신도 함께 한 김민석, 아시아 최초 1500m 벽 허물었다

(강릉=뉴스1) 김도용 기자 | 2018-02-13 23:27 송고
김민석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18.2.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민석(19)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1500m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김민석의 빼어난 실력과 함께 행운의 여신이 함께한 결과다.  

김민석은 13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김민석은 한국은 물론 아시아선수로는 최초로 이 종목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는 이정표를 세웠다. 남자 1500m는 단거리의 순간스피드와 장거리의 지구력을 동시에 갖춰야 가능한 종목으로 아시아 선수들에게는 한계가 있다는 평가가 따랐었다. 이를 김민석이 깼다. 

김민석의 땀과 눈물이 만든 결과였다. 김민석은 올 시즌 잠시 부진을 겪어 우려가 많았다. 그러나 김민석은 스스로 올림픽 단상에 서는 모습을 상상하면서 훈련에 임했고 동메달이라는 결과를 얻었다.  

김민석의 노력과 함께 행운도 따랐다.

15조의 김민석이 경기를 마친 뒤 3조의 경기가 남았다. 이중 16조의 코헨 페르베이(네덜란드), 18조의 스베레 룬데 페데르센(노르웨이)은 강력한 우승 후보들이었다. 둘 중에 한 명이라도 김민석보다 좋은 기록을 낸다면 김민석의 수상은 물거품이 될 수 있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 이들은 기량을 제대로 펼치지 못했다. 4년 전 소치 올림픽 1500m 은메달리스트인 페르베이는 함께 레이스를 펼치던 알란 달 요한손(노르웨이)이 중간에 넘어져 혼자 경기를 해야했다.

이강석 KBS 해설위원은 "같이 타는 선수가 넘어지면 레이스가 허전해 질 수 있다. 이런 상태에서 경기를 펼치면 아무래도 기록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요한손이 넘어지고 경기는 잠시 멈췄다. 손상된 얼음을 다시 손보기 위해 5~6분의 시간이 흘렀다. 정빙시간은 뒤에 경기를 펼칠 4명의 선수들의 몸을 굳게 만들었다.

이강석 해설위원은 "결국 지난 11일 남자 5000m 동메달의 주인공인 페데르센은 루틴이 깨지면서 컨디션도 급격하게 떨어졌다"면서 "경기 중 딜레이가 생기면 루틴이 깨지고 생각이 많아진다. 나도 선수시절 많이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민석이에게) 분명 운도 따랐지만 애초에 1분44초대에 들어갔다는 것이 상대에게 부담을 줄 수 있었다. 만약 44초대 기록을 내지 못했다면 유럽 선수들도 별로 신경을 쓰지 않았을 것이다. 민석이에게는 좋은 그림이었지만 다른 선수들에게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써진 셈"이라면서 김민석의 실력과 행운이 함께 한 결과라고 밝혔다.


dyk0609@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