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한복인터뷰②] 한현민 "국내 1호 혼혈 모델? 주목받아 좋아… 단점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8-02-15 07:29 송고
© News1 강고은 에디터
최근 가장 '핫한' 모델을 꼽으라면 단연 한현민이다. 지난 2016년 국내 1호 혼혈 모델로 패션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그는 개성 있는 마스크와 특별한 매력으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덕분에 데뷔하자마자 수십 개의 쇼에 오르고 각종 화보를 찍으며 '대세'로 떠올랐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2017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 30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일을 시작한 지 2년도 채 되지 않은 시기에 이뤄낸 성과다.

한현민은 톱모델이 되기까지 끊임없이 노력했다. 중학교에 진학해 모델이 되고 싶다고 생각한 그는 쇼핑몰 피팅 모델을 하고, SNS에 사진도 올리고, 오디션도 보러 다니며 끊임없이 모델계에 문을 두드렸다. 이후 이태원 한복판에서 즉석 워킹을 하고 한 에이전시에 발탁된 한현민은 2주 만에 패션쇼 무대에 서며 드라마틱하게 꿈을 이뤘다.

워낙 많은 성과를 거둔 모델이기에 '포스'가 느껴질 거라고 예상했지만 실제로 만난 한현민은 순박했다. 칭찬을 하면 수줍게 미소를 지으며 몸 둘 바 몰라했고, 최근에 많은 주목을 받는 것이 꿈만 같다며 웃었다. 커피보다 핫초코를 더 좋아하고, 평소에는 친구들과 PC방에 가 게임을 즐긴다고 말하는 한현민은 영락없는 고등학생이었다.

하지만 자신의 생각을 밝힐 때는 더없이 진중했다. 과거 혼혈이라는 이유로 이유 없는 비난을 받기도 했던 한현민은 이제 이러한 인식이 개선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모델 일 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하며 진로를 찾아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 해가 지날수록 더 나은 자신이 되고 싶다는 한현민. '한현민' 하면 열정적인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그를 최근 뉴스1이 만났다.
© News1 강고은 에디터
(한복인터뷰①에 이어)

Q. 어떻게 모델로 데뷔를 하게 됐나.

"초등학교 때 야구를 하다가 중학교에 진학하면서 그만뒀다. 그러다가 옷에 관심이 생겼고, 어떤 직업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모델을 떠올렸다. 이후에 쇼핑몰 피팅 모델도 하고 오디션도 보면서 노력했다. 당시에 지금 회사 대표님이 내가 SNS에 올린 사진을 보고 만나자고 한 거다. 길 한복판에서 워킹을 하고 바로 계약했다. 계약하고 2주 만에 패션쇼 무대에 오르면서 데뷔했다."

Q. 야구를 그만둔 것이 아쉽진 않나.

"당연히 아쉽다. 아쉽지만 내가 야구를 계속했다면 지금 이 자리에 앉아있지 못했을 거다. 아쉬울 때면 친구들과 캐치볼을 하고 야구도 보러 간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야구단도 해보고 싶다."

Q. 데뷔 무대 당시 반응이 센세이션하지 않았나.

"그때 머리가 핑크색이었다. 특이해서 많이 주목받은 것 같다.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다. 처음 런웨이에 오른 거라 그 기억이 강렬하다. 잊을 수 없는 쇼였다."

Q. 국내 1호 혼혈 모델 타이틀을 갖고 있다. 본인이 느끼는 장단점은.

"아무래도 주목을 많이 받는 게 장점이다. 그게 쉬운 일은 아니지 않나.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단점은 딱히 없다."

Q. 모델은 아무래도 무대나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해야 하지 않나. 포즈에 대해 따로 연구하는 편인가.

"나도 처음에 일을 시작할 때는 '포즈를 어떻게 하지' 고민을 했는데 하다 보면 느는 것 같다. 예전 사진을 보면 나도 어색하다.(웃음) 중요한 건 많이 보고 느끼는 거다. 요즘 시대에 유행하는 포즈들도 예전부터 하던 게 많다. 그래서 잡지 같은 걸 보고 연구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

Q. 모델로 활동하면서 변화한 점이 있나.

"원래 내가 수줍음이 많고 나서는 걸 안 좋아한다. 낯을 많이 가렸는데, 모델일을 하면서 여러 사람을 만나다 보니 사교성이 정말 좋아지고 자신감도 많이 생겼다. 이 자신감이 없었으면 예능에서 말도 많이 못 했을 것 같다."

Q. 지금 헤어스타일이 시그니처다. 어떻게 이 헤어스타일을 하게 됐나.

"원래는 짧았는데 대표님이 이 스타일을 해보면 어떠냐고 하셨다. 처음에 이 머리를 보고 대표님이 웃었는데 나는 일단 유지해보겠다고 했다. 그런데 어느새 이 헤어스타일이 트레이드 마크가 됐다. 덕분에 눈에 띈다는 반응이 있으니 성공한 것 같다."

Q. 롤모델을 꼽아본다면.

"김원중이다. 내가 모델을 하고 싶어 했을 때부터 '핫했던' 분이다. 모델계의 전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떤 옷을 입어도 잘 어울리는데 그런 부분을 닮고 싶다. 또 이 분이 화보 천재다. 세밀한 차이로 멋진 포즈를 만든다. 정말 대단하다."

한복인터뷰③으로 이어집니다.


breeze52@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