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생활건강

설 연휴 응급실行 환자 2배…문여는 동네병원부터 활용

지난해 설 연휴 감기·장염 등 환자 1.6배 늘어
설 당일 의료기관·약국 3641곳 운영

(세종=뉴스1) 한재준 기자 | 2018-02-13 12:00 송고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지난해 설 연휴 기간 응급의료센터를 이용한 환자 수는 하루 평균 약 2만4000명으로, 평일보다 2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보건복지부의 '2017년 설 연휴 응급의료센터 내원 환자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 4일간 권역응급의료센터 및 지역응급의료센터 152곳을 찾은 환자는 일 평균 2만4000명(총 9만6000명)으로 평일(평균 1만4000명)과 주말(평균 1만9000명)보다 각각 2배, 1.4배 많았다.

내원 환자는 설 당일과 다음날이 많았다. 지난해 설 당일과 다음날 각각 2만7000명이 응급의료센터를 찾았다. 설 전날에는 2만4000명이 내원했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9시~낮 12시에 환자가 가장 많이 몰렸다. 해당 시간대에 설 당일 4850명, 설 다음날 5452명의 환자가 내원했다.

응급의료센터 이용 환자 주요 질환은 장염, 감기, 복통, 열, 두드러기 등으로 조사됐다. 

주요 질환별 환자는 설 연휴 기간에 평상시보다 약 1.6배 늘어났다. 특히 장염과 감기는 설 기간에 각각 약 2.7배, 2.1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로 인한 환자도 설 연휴에 1.4배 증가했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 환자는 일 평균 902명으로 평상시(평균 755명)보다 1.2배 많았으며, 화상 환자도 275명으로 평상시(평균 131명)보다 약 2배 늘었다.

복지부는 "감기 등 경증 질환으로 응급실을 이용하면 진료비가 증가하고 대기 시간도 길어진다"며 "문을 연 병·의원 및 보건소를 확인해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설 연휴 기간 문 여는 동네병원은 어디?

이번 설 명절 당일 운영하는 병·의원 및 약국은 전국 총 3641곳이다.

기관별로는 △보건소 등 공공의료기관 474곳 △병·의원 807곳 △약국 1834곳 △응급의료센터 526곳 등이다. 응급의료센터는 연휴 기간 계속 운영한다.

설 전날인 15일에는 의료기관 4980곳과 약국 7381곳 등 총 1만2311곳이 문을 연다. 설 다음날인 17일과 18일에는 각각 6822곳, 5962곳 병·의원 및 약국이 운영한다.

명절 기간 이용할 수 있는 병·의원 및 약국의 구체적인 정보는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과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보건복지 상담센터(국번 없이 129) 및 119구급상황관리센터(국번 없이 119)에서도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위치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병·의원 및 약국의 진료시간 및 진료과목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해당 애플리케이션은 검색을 통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hanant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