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일반

LS '경영 투명화'에 박차…내부거래위원회 신설

지배구조 개선에 이어 투명경영, 정부 정책에 화답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8-02-07 14:49 송고
© News1

LS그룹이 지배구조 개선에 이어 내부거래위원회까지 신설하는 등 '경영 투명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대기업의 자발적인 소유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해 온 정부에 적극 화답하는 모습이다..

LS그룹은 7일 주요 계열사의 사외이사 역할을 강화해 경영 투명성을 제고하고, 주주총회 분산 개최로 주주 권익을 향상 시키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에 LS그룹은 올해 상반기 내에 상장사인 ㈜LS, LS산전, 가온전선에 사외이사로 구성된 내부거래위원회를 각각 신설하고, 이들의 활동 내용을 정기적으로 공개하기로 했다. E1과 예스코도 추후 충분한 검토를 거쳐 동일한 시스템을 도입한다.

이와 함께 소액주주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주요 계열사들의 주주총회를 날짜를 슈퍼 주총데이를 피해 잡기로 했다. 특정일에 주주총회 날짜가 몰릴 경우 주주들은 주총에 참여하지 못하거나 주주권을 제대로 행사할 수 없기 때문이다. 

LS그룹의 혁신적인 행보는 지난달 말 계열사인 가온전선을 LS전선의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하는 등 지주회사 체제를 강화한데 이어 두번째로, 지배구조 뿐 아니라 시장에서 요구하는 '투명성'까지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공정거래위원회가 앞으로 반기별로 재벌의 지배구조 개편을 분석·평가해 발표한다는 방침을 정한 상황에서 보다 빠르게 정부와 시장이 요구하는 경영 투명성을 확보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실제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이날 공정위가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 기준(상장·비상장 구분 없이 오너일가 지분 20%)이 현실화 될 경우 규제 대상 기업은 231곳(현재 203곳)으로 늘어나면서 LS·예스코도 신규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관련 LS그룹 관계자는 "만약 공정위의 규제가 현실화 될 경우 LS와 예스코는 규제 대상에 포함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오는 4월이면 두 회사가 다 지주회사로 전환되면서 문제가 없게 된다"고 말했다. 

앞서 공정위는 그동안 자발적으로 지배구조 개선안을 발표한 10개 대기업 집단의 개선 사례를 발표하면서 자구책을 마련한 기업들에게는 바람직하다는 긍정의 메시지를 보냈지만 미이행 약속에 대해서는 '지켜보겠다'며 향후 적극적인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LS그룹 관계자는 "그룹 지배구조를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그룹을 투명하게 운영하겠다는 것"이라며 "또 이번 내부거래위원회 신설과 주주총회 분산 개최 등도 시장과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는 투명경영 정책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한편, LS그룹은 이번 조치 외에도 앞으로 상생경영 등 사회에 기여할수 있는 여러가지 방법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jrkim@


SPONSORED